베드로후서 1:5-7

벧후 1:5-7 그러므로 너희가 더욱 힘써 너희 믿음에 덕을, 덕에 지식을, 지식에 절제를, 절제에 인내를, 인내에 경건을, 경건에 형제 우애를, 형제 우애에 사랑을 더하라



4절에서 언급한 ‘신성한 성품’이 어떤 것인가를 설명한다. 바울이 말한 성령의 열매와 유사한 맥을 가진다. 이 모두는 중생을 통해 내주하시는 성령께서 나의 성품을 어떻게 변화시키시려는지를 짐작케 한다. 그리스도인의 삶의 목적은 하나님의 영광, 즉 성품과 삶에서 하나님을 드러내고 높이는 데 있다. 성품에서 하나님을 드러내지 못하면 무엇을 하든, 어떤 지위에 있든 하나님에게는 기쁨이 되지 않는다.


세상에 살기에 세상의 성취도 중요하지만 하나님에게는 영성의 변화가 더 중요하다. 영성의 핵심이 관계이므로 기독교 영성의 핵심 역시 ‘하나님과의 관계’에 있다고 할 수 있다. 이 관계에서의 최고봉은 ‘그리스도의 형상을 닮음’에 있다. 여기서의 형상은 능력이나 성취보다 신성한 성품에 초점이 있다. 이 성품이 싹트기 시작하면 더딜지언정 그리스도의 마음을 닮아가는 변화가 나타난다.


초대교회는 제국의 핍박으로 사회적 성취나 세상적 성공을 이룰 수 없는 상황에서 자라갔다. 그런 상황에서 교회시대를 시작하게 하신 하나님의 의도는 심원하다. 하나님에게는 무엇을 해내느냐보다 어떤 존재가 되는가가 중요하다는 뜻이다. 베드로는 썩어질 것을 피하라 했다. 더러운 것만이 아니다 물질계 자체가 모두 썩어진다. 성품의 변화 역시 세계관의 변화가 따라야 함을 알 수 있다. 성경은 신성한 성품을 더하도록 힘쓰라 권한다. 힘을 쓰는 이유는 자동으로 되지않기 때문이다. 오늘도 힘써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10:13 사람이 감당할 시험 밖에는 너희가 당한 것이 없나니 오직 하나님은 미쁘사 너희가 감당하지 못할 시험 당함을 허락하지 아니하시고 시험 당할 즈음에 또한 피할 길을 내사 너희로 능히 감당하게 하시느니라 앞서 바울은 출애굽 1세대에게 일어난 슬픈 일들을 언급했다. 그들은 전무후무한 기적들을 체험했음에도 광야에서 자주 시험에 들었다. 빈번하게 일어

고전 9:25 이기기를 다투는 자마다 모든 일에 절제하나니 그들은 썩을 승리자의 관을 얻고자 하되 우리는 썩지 아니할 것을 얻고자 하노라 금메달을 바라보며 훈련하는 선수들의 공통점은 절제다. 식생활의 절제, 시간관리의 절제, 멘탈의 절제, 심지어 운동량의 절제에 이르기까지 그 폭은 상당히 넓다. 절제가 안 된다는 것은 본능에 무릎꿇는 것을 의미한다. 사실상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