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로후서 1:5-7

벧후 1:5-7 그러므로 너희가 더욱 힘써 너희 믿음에 덕을, 덕에 지식을, 지식에 절제를, 절제에 인내를, 인내에 경건을, 경건에 형제 우애를, 형제 우애에 사랑을 더하라



4절에서 언급한 ‘신성한 성품’이 어떤 것인가를 설명한다. 바울이 말한 성령의 열매와 유사한 맥을 가진다. 이 모두는 중생을 통해 내주하시는 성령께서 나의 성품을 어떻게 변화시키시려는지를 짐작케 한다. 그리스도인의 삶의 목적은 하나님의 영광, 즉 성품과 삶에서 하나님을 드러내고 높이는 데 있다. 성품에서 하나님을 드러내지 못하면 무엇을 하든, 어떤 지위에 있든 하나님에게는 기쁨이 되지 않는다.


세상에 살기에 세상의 성취도 중요하지만 하나님에게는 영성의 변화가 더 중요하다. 영성의 핵심이 관계이므로 기독교 영성의 핵심 역시 ‘하나님과의 관계’에 있다고 할 수 있다. 이 관계에서의 최고봉은 ‘그리스도의 형상을 닮음’에 있다. 여기서의 형상은 능력이나 성취보다 신성한 성품에 초점이 있다. 이 성품이 싹트기 시작하면 더딜지언정 그리스도의 마음을 닮아가는 변화가 나타난다.


초대교회는 제국의 핍박으로 사회적 성취나 세상적 성공을 이룰 수 없는 상황에서 자라갔다. 그런 상황에서 교회시대를 시작하게 하신 하나님의 의도는 심원하다. 하나님에게는 무엇을 해내느냐보다 어떤 존재가 되는가가 중요하다는 뜻이다. 베드로는 썩어질 것을 피하라 했다. 더러운 것만이 아니다 물질계 자체가 모두 썩어진다. 성품의 변화 역시 세계관의 변화가 따라야 함을 알 수 있다. 성경은 신성한 성품을 더하도록 힘쓰라 권한다. 힘을 쓰는 이유는 자동으로 되지않기 때문이다. 오늘도 힘써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태복음 17:19-20

마 17:19-20 이 때에 제자들이 조용히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우리는 어찌하여 쫓아내지 못하였나이까 이르시되 너희 믿음이 작은 까닭이니라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만일 너희에게 믿음이 겨자씨 한 알 만큼만 있어도 이 산을 명하여 여기서 저기로

마태복음 17:2-3

마 17:2-3 그들 앞에서 변형되사 그 얼굴이 해 같이 빛나며 옷이 빛과 같이 희어졌더라 그 때에 모세와 엘리야가 예수와 더불어 말하는 것이 그들에게 보이거늘 다볼산으로 알려진 높은 산에 오르셨을 때 예수께서 변형되시고 양 옆에는 모세와 엘리

마태복음 16:23

마 16:23 예수께서 돌이키시며 베드로에게 이르시되 사탄아 내 뒤로 물러 가라 너는 나를 넘어지게 하는 자로다 네가 하나님의 일을 생각하지 아니하고 도리어 사람의 일을 생각하는도다 하시고 같은 상황에서 베드로는 온탕과 냉탕을 오간다. 18절처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중앙로 220 우성미사타워 9층 Tel. 031-796-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