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로전서 5:8-9

벧전 5:8-9 근신하라 깨어라 너희 대적 마귀가 우는 사자 같이 두루 다니며 삼킬 자를 찾나니 너희는 믿음을 굳건하게 하여 그를 대적하라



베드로에게는 마귀에게 삼켜질 뻔 했던 기억이 있다. 예수님을 세 번 부인했을 때였다. 그 일 직전에 예수님은 다음과 같이 권하셨다. 눅 22:31-32 ‘시몬아, 시몬아, 보라 사탄이 너희를 밀 까부르듯 하려고 요구하였으나 그러나 내가 너를 위하여 네 믿음이 떨어지지 않기를 기도하였노니 너는 돌이킨 후에 네 형제를 굳게 하라’ 예수님의 중보 덕분에 베드로는 회복되었고 크게 쓰임받았다.

사탄, 즉 마귀는 상대를 가리지 않고 미혹하거나 공격한다. 광야에서 금식하시는 예수님에게도 다가갔고, 수제자였던 베드로도 공격했다. 마귀는 추상적 개념이 아니라 사악한 인격을 가지고 실재적으로 활동하는 악한 영이다. 십자가 이전에는 마귀를 당할 수 없었다. 죄로 인해 마귀에게 묶여 있었기 때문이다(요일 3:8). 십자가 이후 상황은 달라졌다. 죄의 종에서 하나님의 자녀로 변했기 때문이다.


나에겐 하나님의 자녀된 권세가 있고 성령 안에서 원수의 모든 능력을 제어할 권세가 주어졌다. 이를 알고 마귀를 대적하면 걔는 나를 피한다. 약 4:7 ‘그런즉 너희는 하나님께 복종할지어다 마귀를 대적하라 그리하면 너희를 피하리라’ 십자가의 구속 이전에는 얻어터지고 다녔지만 이제는 내가 더 쎄졌다. 근신하며 순종하는 영성이 파워영성이다. 그리스도와 연합함에서 오는 권세가 작동하기 때문이다. 오늘도 믿음의 주요 온전케 하시는 예수님께 집중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