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로전서 5:8-9

벧전 5:8-9 근신하라 깨어라 너희 대적 마귀가 우는 사자 같이 두루 다니며 삼킬 자를 찾나니 너희는 믿음을 굳건하게 하여 그를 대적하라



베드로에게는 마귀에게 삼켜질 뻔 했던 기억이 있다. 예수님을 세 번 부인했을 때였다. 그 일 직전에 예수님은 다음과 같이 권하셨다. 눅 22:31-32 ‘시몬아, 시몬아, 보라 사탄이 너희를 밀 까부르듯 하려고 요구하였으나 그러나 내가 너를 위하여 네 믿음이 떨어지지 않기를 기도하였노니 너는 돌이킨 후에 네 형제를 굳게 하라’ 예수님의 중보 덕분에 베드로는 회복되었고 크게 쓰임받았다.

사탄, 즉 마귀는 상대를 가리지 않고 미혹하거나 공격한다. 광야에서 금식하시는 예수님에게도 다가갔고, 수제자였던 베드로도 공격했다. 마귀는 추상적 개념이 아니라 사악한 인격을 가지고 실재적으로 활동하는 악한 영이다. 십자가 이전에는 마귀를 당할 수 없었다. 죄로 인해 마귀에게 묶여 있었기 때문이다(요일 3:8). 십자가 이후 상황은 달라졌다. 죄의 종에서 하나님의 자녀로 변했기 때문이다.


나에겐 하나님의 자녀된 권세가 있고 성령 안에서 원수의 모든 능력을 제어할 권세가 주어졌다. 이를 알고 마귀를 대적하면 걔는 나를 피한다. 약 4:7 ‘그런즉 너희는 하나님께 복종할지어다 마귀를 대적하라 그리하면 너희를 피하리라’ 십자가의 구속 이전에는 얻어터지고 다녔지만 이제는 내가 더 쎄졌다. 근신하며 순종하는 영성이 파워영성이다. 그리스도와 연합함에서 오는 권세가 작동하기 때문이다. 오늘도 믿음의 주요 온전케 하시는 예수님께 집중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

시 40:1-2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돌파의 과정에는 기다림과 부르짖음이 있다. 요셉과 같은 신실함도 포함된다. 이런 사람에게는 수렁에서 반석으로 옮겨지는 은혜가 주어진다. 아브라함은 이 과정에서 ‘바라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