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베드로전서 2:9

벧전 2:9 그러나 너희는 택하신 족속이요 왕 같은 제사장들이요 거룩한 나라요 그의 소유가 된 백성이니 이는 너희를 어두운 데서 불러 내어 그의 기이한 빛에 들어가게 하신 이의 아름다운 덕을 선포하게 하려 하심이라



베드로가 딱부러지게 신자의 정체성을 밝힌다. 나는 선택받은 자이며 왕같은 제사장이다. 유대 문화에서 왕과 제사장은 세속과 종교의 영역에서 머리에 위치한 권세있는 포지션이었다. 오늘날로 치면 세속과 종교를 통합적으로 관장하는 바티칸 교황과 유사하다. 여전히 이 땅에선 일하고 먹고 자는 일상을 살지만 장차 영원의 영역에서 빛과 실력을 발휘할 대단한 존재다.


워낙 이 세상이 돈과 힘으로 광을 내는 곳이어서 그런 실물이 아니면 신자일지라도 심드렁한 게 현실이다. 뿌리깊은 물질적 세계관의 위력이다. 이 고비를 넘어가야 한다. 컴퓨터를 새로 세팅하듯 차라리 모든 것을 백지화시키고서 진리에 바탕한 세계관을 심음이 나을 수 있다. 그러나 그런 전격적 전환은 없다. 모세의 경우 그런 전환을 가지는 데 미디안 광야에서만도 40년이 걸렸다.


더딜지언정 우선 진리를 알고 부단히 진리 편에 서서 사고하고 분별하려고 힘쓰는 노력이 필요하다. 나는 그리스도 안에서 왕같은 제사장이다. 세상 일들이 그 정체성을 어쩌지 못한다. 아울러 구하는 자에게 지혜를 공급하시는 성령님을 의지하며 담대하게 맞닥뜨린 일들을 다루어야 한다. 그런 믿음의 분투가 결국은 하나님의 아름다운 덕을 선포하는 영광의 자리에 이르게 한다. 다시 마음을 다지고 그 길을 계속 행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