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로전서 2:18-19

벧전 2:18-19 사환들아 범사에 두려워함으로 주인들에게 순종하되 선하고 관용하는 자들에게만 아니라 또한 까다로운 자들에게도 그리하라 부당하게 고난을 받아도 하나님을 생각함으로 슬픔을 참으면 이는 아름다우나



신자는 까탈스러운 직장 상사를 어떻게 대해야 할까. 상급자나 동료를 잘못 만나 관계에서 오는 부담때문에 퇴직하는 사례도 있는 것이 현실이다. 베드로는 순종함과 아울러 부당하게 고난을 받는 경우도 하나님을 생각함으로 슬픔을 참으라 권한다. 하나님은 심지있는 영성으로 부당한 대우나 거친 대우를 감당하는 것을 아름답게 보신다. 그것은 때가 되었을 때 보상으로 돌아 올 수 있음을 암시한다.


이 원리는 직장만이 아니라 가정이나 일반 조직에서도 마찬가지이다. 대인관계에서 상식의 기준이 있고 영성의 기준이 있다. 상식의 기준에선 트러블과 뒷담화가 일반이고 심지어 음해까지도 일어난다. 가만 있으면 바보가 되기 때문이다. 사실 세상에서 어느 정도는 통하는 이치이기도 하다. 그러나 영성의 기준은 지혜로운 바보가 되라 한다. 돌아가는 상황을 몰라서가 아니다. 알지만 비은혜의 수렁에 빠지지 않기 위해서다.


비은혜의 수렁에 같이 빠지면 주님도 조치하시기 곤란하다. 은혜의 길을 견지하면 주님께서 살피신다. 성경이 선을 행함으로 고난을 받고 참으라 권하는 이유다(20절). 라이프 스타일 자체가 거룩해져야 한다. 여기서 거룩이란 교회출석을 말함이 아니라 언행심사가 수난을 감내하신 예수님을 닮아가는 변화를 말한다(23절). 그렇다고 예수님이 할 말을 안하신 건 아니지 않은가. 물론 사랑과 진리에 터잡은 의연함에 바탕하셨다. 뒤에서 하지도 않으셨다. 성령 안에서 하셨다. 그런 방식을 따라감이 은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태복음 18:15

마 18:15 네 형제가 죄를 범하거든 가서 너와 그 사람과만 상대하여 권고하라 만일 들으면 네가 네 형제를 얻은 것이요 신자가 성경에 어긋나는 잘못을 범했을 때 어떻게 다루어야 하는가. 신자의 잘못은 주님을 향할 수도있고 사람을 향할 수도 있다

마태복음 18:1

마 18:1 그 때에 제자들이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천국에서는 누가 크니이까 옛 사람, 즉 거짓자아가 집착하는 것이 사이즈다. 집의 크기, 잔고의 크기, 사무공간의 크기, 지배력의 크기 등등이다. 평생 이런 것들을 놓고 누가 큰가를 따지며 비

마태복음 17:19-20

마 17:19-20 이 때에 제자들이 조용히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우리는 어찌하여 쫓아내지 못하였나이까 이르시되 너희 믿음이 작은 까닭이니라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만일 너희에게 믿음이 겨자씨 한 알 만큼만 있어도 이 산을 명하여 여기서 저기로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중앙로 220 우성미사타워 9층 Tel. 031-796-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