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로전서 2:18-19

벧전 2:18-19 사환들아 범사에 두려워함으로 주인들에게 순종하되 선하고 관용하는 자들에게만 아니라 또한 까다로운 자들에게도 그리하라 부당하게 고난을 받아도 하나님을 생각함으로 슬픔을 참으면 이는 아름다우나



신자는 까탈스러운 직장 상사를 어떻게 대해야 할까. 상급자나 동료를 잘못 만나 관계에서 오는 부담때문에 퇴직하는 사례도 있는 것이 현실이다. 베드로는 순종함과 아울러 부당하게 고난을 받는 경우도 하나님을 생각함으로 슬픔을 참으라 권한다. 하나님은 심지있는 영성으로 부당한 대우나 거친 대우를 감당하는 것을 아름답게 보신다. 그것은 때가 되었을 때 보상으로 돌아 올 수 있음을 암시한다.


이 원리는 직장만이 아니라 가정이나 일반 조직에서도 마찬가지이다. 대인관계에서 상식의 기준이 있고 영성의 기준이 있다. 상식의 기준에선 트러블과 뒷담화가 일반이고 심지어 음해까지도 일어난다. 가만 있으면 바보가 되기 때문이다. 사실 세상에서 어느 정도는 통하는 이치이기도 하다. 그러나 영성의 기준은 지혜로운 바보가 되라 한다. 돌아가는 상황을 몰라서가 아니다. 알지만 비은혜의 수렁에 빠지지 않기 위해서다.


비은혜의 수렁에 같이 빠지면 주님도 조치하시기 곤란하다. 은혜의 길을 견지하면 주님께서 살피신다. 성경이 선을 행함으로 고난을 받고 참으라 권하는 이유다(20절). 라이프 스타일 자체가 거룩해져야 한다. 여기서 거룩이란 교회출석을 말함이 아니라 언행심사가 수난을 감내하신 예수님을 닮아가는 변화를 말한다(23절). 그렇다고 예수님이 할 말을 안하신 건 아니지 않은가. 물론 사랑과 진리에 터잡은 의연함에 바탕하셨다. 뒤에서 하지도 않으셨다. 성령 안에서 하셨다. 그런 방식을 따라감이 은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

출애굽기 12:35-36

출 12:35-36 이스라엘 자손이 모세의 말대로 하여 애굽 사람에게 은금 패물과 의복을 구하매 여호와께서 애굽 사람들에게 이스라엘 백성에게 은혜를 입히게 하사 그들이 구하는 대로 주게 하시므로 그들이 애굽 사람의 물품을 취하였더라 애굽사람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