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로전서 2:18-19

벧전 2:18-19 사환들아 범사에 두려워함으로 주인들에게 순종하되 선하고 관용하는 자들에게만 아니라 또한 까다로운 자들에게도 그리하라 부당하게 고난을 받아도 하나님을 생각함으로 슬픔을 참으면 이는 아름다우나



신자는 까탈스러운 직장 상사를 어떻게 대해야 할까. 상급자나 동료를 잘못 만나 관계에서 오는 부담때문에 퇴직하는 사례도 있는 것이 현실이다. 베드로는 순종함과 아울러 부당하게 고난을 받는 경우도 하나님을 생각함으로 슬픔을 참으라 권한다. 하나님은 심지있는 영성으로 부당한 대우나 거친 대우를 감당하는 것을 아름답게 보신다. 그것은 때가 되었을 때 보상으로 돌아 올 수 있음을 암시한다.


이 원리는 직장만이 아니라 가정이나 일반 조직에서도 마찬가지이다. 대인관계에서 상식의 기준이 있고 영성의 기준이 있다. 상식의 기준에선 트러블과 뒷담화가 일반이고 심지어 음해까지도 일어난다. 가만 있으면 바보가 되기 때문이다. 사실 세상에서 어느 정도는 통하는 이치이기도 하다. 그러나 영성의 기준은 지혜로운 바보가 되라 한다. 돌아가는 상황을 몰라서가 아니다. 알지만 비은혜의 수렁에 빠지지 않기 위해서다.


비은혜의 수렁에 같이 빠지면 주님도 조치하시기 곤란하다. 은혜의 길을 견지하면 주님께서 살피신다. 성경이 선을 행함으로 고난을 받고 참으라 권하는 이유다(20절). 라이프 스타일 자체가 거룩해져야 한다. 여기서 거룩이란 교회출석을 말함이 아니라 언행심사가 수난을 감내하신 예수님을 닮아가는 변화를 말한다(23절). 그렇다고 예수님이 할 말을 안하신 건 아니지 않은가. 물론 사랑과 진리에 터잡은 의연함에 바탕하셨다. 뒤에서 하지도 않으셨다. 성령 안에서 하셨다. 그런 방식을 따라감이 은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방언(5) 고전 13:8 사랑은 언제까지나 떨어지지 아니하되 예언도 폐하고 방언도 그치고 지식도 폐하리라 예언과 방언은 그 활동이 그치는 때가 온다. 은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한시적인 도구인 것이다. 이들은 생래 부패한 본성과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하나님의 의중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 연약함으로 인해 주어졌다. 또한 사탄의 공격과 세상의 미혹으로부터 자신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