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베드로전서 2:18-19

벧전 2:18-19 사환들아 범사에 두려워함으로 주인들에게 순종하되 선하고 관용하는 자들에게만 아니라 또한 까다로운 자들에게도 그리하라 부당하게 고난을 받아도 하나님을 생각함으로 슬픔을 참으면 이는 아름다우나



신자는 까탈스러운 직장 상사를 어떻게 대해야 할까. 상급자나 동료를 잘못 만나 관계에서 오는 부담때문에 퇴직하는 사례도 있는 것이 현실이다. 베드로는 순종함과 아울러 부당하게 고난을 받는 경우도 하나님을 생각함으로 슬픔을 참으라 권한다. 하나님은 심지있는 영성으로 부당한 대우나 거친 대우를 감당하는 것을 아름답게 보신다. 그것은 때가 되었을 때 보상으로 돌아 올 수 있음을 암시한다.


이 원리는 직장만이 아니라 가정이나 일반 조직에서도 마찬가지이다. 대인관계에서 상식의 기준이 있고 영성의 기준이 있다. 상식의 기준에선 트러블과 뒷담화가 일반이고 심지어 음해까지도 일어난다. 가만 있으면 바보가 되기 때문이다. 사실 세상에서 어느 정도는 통하는 이치이기도 하다. 그러나 영성의 기준은 지혜로운 바보가 되라 한다. 돌아가는 상황을 몰라서가 아니다. 알지만 비은혜의 수렁에 빠지지 않기 위해서다.


비은혜의 수렁에 같이 빠지면 주님도 조치하시기 곤란하다. 은혜의 길을 견지하면 주님께서 살피신다. 성경이 선을 행함으로 고난을 받고 참으라 권하는 이유다(20절). 라이프 스타일 자체가 거룩해져야 한다. 여기서 거룩이란 교회출석을 말함이 아니라 언행심사가 수난을 감내하신 예수님을 닮아가는 변화를 말한다(23절). 그렇다고 예수님이 할 말을 안하신 건 아니지 않은가. 물론 사랑과 진리에 터잡은 의연함에 바탕하셨다. 뒤에서 하지도 않으셨다. 성령 안에서 하셨다. 그런 방식을 따라감이 은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