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14:9-10


마 14:9-10 왕이 근심하나 자기가 맹세한 것과 그 함께 앉은 사람들 때문에 주라 명하고 사람을 보내어 옥에서 요한의 목을 베어


헤롯 안티파스가 드디어 요한의 목을

벤다. 회개해야 할 상황에서 오히려 핍박하고 경청해야 할 상황에서 오히려 완고해진다. 정의는 헤로디아의 딸 살로메의 춤에 파묻히고 공의는 불의한 권력에 의해 왜곡된다. 세상의 현실이다. 타락한 본성과 어두운 욕망, 사탄의 부추김 등이 어우러지면서 작동하는 ‘죄의 법’이다.


헤롯의 근심이 이 법의 파워를 이겨내지 못했다. 이미 욕망의 단계에서 무너진 그는 자기 맹세와 체면 때문에 근심하면서도 죄를 더한다. 근심하는 것이 양심적으로 보였지만 결국 불의에 굴복한다. 인간은 근심하면서도, 뭐가 문제인지 알면서도 죄의 법을 거스르지 못한다. 죄는 실질적인 힘을 가지고 일정 부분 현실을 지배한다. 요한의 목이 베어지고 예수께서 십자가에 달리실 수 있는 곳이 세상이다.


그럼에도 요한은 꿋꿋이 의의 길을 선포하고 예수님은 그런 세상을 위해 십자가에 달리신다. 공의와 사랑이 하나가 되어 죄악 세상에 생명의 법이 작동하게 된다.

타락한 세상에 온전한 의의 길이 열리고 지옥으로 향하던 세상에 천국의 길이 열린다. 참된 신자는 이 길을 여는 사람이며 이 길을 알려주는 사람이다. 세상의 어떠함을 알지만 그 세상에 굴하지 않고 의연히 의와 천국의 길을 가는 사람들이다. 나도 그 길을 가야한다. 하나님의 나라가 내 뒤에 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