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13:201-21

마 13:20-21 돌밭에 뿌려졌다는 것은 말씀을 듣고 즉시 기쁨으로 받되 그 속에 뿌리가 없어 잠시 견디다가 말씀으로 말미암아 환난이나 박해가 일어날 때에는 곧 넘어지는 자요



씨 뿌리는 비유, 혹은 밭의 비유라 불리우는 말씀이다. 말씀에 대한 반응이 최소한 네 가지다. 각각의 사이사이에 어중간하게 위치하는 반응도 있겠지만 누구든 넷 중 어느 하나에 가까울 것이다. 문제는 좋은 땅 말고는 결실이 없다는 것이다. 최악은 길 가다. 악한 자가 바로 빼앗는다. 돌밭과 가시떨기밭은 땅에 뿌리내릴 기회 자체가 없다. 중간에서 말라버린다. 본문은 결실이 없는 이유를 알려준다.


말씀을 기쁨으로 받는 것도 안심할 수 없다. 좋은 땅일 수도 있지만 돌밭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결국 토질 여부는 환난이나 박해가 일어날 때 드러난다. 코로나 상황도 환난 중의 하나이다. 가시떨기는 세상의 염려와 재리의 유혹을 의미한다. 말씀을 받지만 인본적 신앙이다. 아직 영생의 가치를 모르는 수준이다. 돌밭이나 가시밭이 변하려면 기경이나 개간 수준의 작업이 필요하다.


뒤집어 엎어 돌들을 골라내고 가시떨기를 뽑아내야 한다. 이런 과정은 ‘훈련’을 통해 일어난다. 예수께서 공생애를 제자훈련에 쏟으신 이유다. 그랬어도 제자들은 환난이 닥치자 넘어졌다. 고비를 넘으면서 완전히 달라졌지만 그 정도로 내면의 형세는 만만치 않다. 나에겐 개척과정이 기경과정이다. 이전에 어느 정도 갈아진 줄 알았는데 또 아니었다. 순전한 의의 종 되기가 이렇게 어렵다. 생래 좋은 밭이 아니어서다. 긍휼을 구하며 계속 뒤집어 엎으시기를 오늘도 간청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

출애굽기 12:35-36

출 12:35-36 이스라엘 자손이 모세의 말대로 하여 애굽 사람에게 은금 패물과 의복을 구하매 여호와께서 애굽 사람들에게 이스라엘 백성에게 은혜를 입히게 하사 그들이 구하는 대로 주게 하시므로 그들이 애굽 사람의 물품을 취하였더라 애굽사람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