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13:201-21

마 13:20-21 돌밭에 뿌려졌다는 것은 말씀을 듣고 즉시 기쁨으로 받되 그 속에 뿌리가 없어 잠시 견디다가 말씀으로 말미암아 환난이나 박해가 일어날 때에는 곧 넘어지는 자요



씨 뿌리는 비유, 혹은 밭의 비유라 불리우는 말씀이다. 말씀에 대한 반응이 최소한 네 가지다. 각각의 사이사이에 어중간하게 위치하는 반응도 있겠지만 누구든 넷 중 어느 하나에 가까울 것이다. 문제는 좋은 땅 말고는 결실이 없다는 것이다. 최악은 길 가다. 악한 자가 바로 빼앗는다. 돌밭과 가시떨기밭은 땅에 뿌리내릴 기회 자체가 없다. 중간에서 말라버린다. 본문은 결실이 없는 이유를 알려준다.


말씀을 기쁨으로 받는 것도 안심할 수 없다. 좋은 땅일 수도 있지만 돌밭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결국 토질 여부는 환난이나 박해가 일어날 때 드러난다. 코로나 상황도 환난 중의 하나이다. 가시떨기는 세상의 염려와 재리의 유혹을 의미한다. 말씀을 받지만 인본적 신앙이다. 아직 영생의 가치를 모르는 수준이다. 돌밭이나 가시밭이 변하려면 기경이나 개간 수준의 작업이 필요하다.


뒤집어 엎어 돌들을 골라내고 가시떨기를 뽑아내야 한다. 이런 과정은 ‘훈련’을 통해 일어난다. 예수께서 공생애를 제자훈련에 쏟으신 이유다. 그랬어도 제자들은 환난이 닥치자 넘어졌다. 고비를 넘으면서 완전히 달라졌지만 그 정도로 내면의 형세는 만만치 않다. 나에겐 개척과정이 기경과정이다. 이전에 어느 정도 갈아진 줄 알았는데 또 아니었다. 순전한 의의 종 되기가 이렇게 어렵다. 생래 좋은 밭이 아니어서다. 긍휼을 구하며 계속 뒤집어 엎으시기를 오늘도 간청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

시 37:7-9 여호와 앞에 잠잠하고 참고 기다리라 자기 길이 형통하며 악한 꾀를 이루는 자 때문에 불평하지 말지어다분을 그치고 노를 버리며 불평하지 말라 오히려 악을 만들 뿐이라 진실로 악을 행하는 자들은 끊어질 것이나 여호와를 소망하는 자들은 땅을 차지하리로다 세상은 악한 꾀를 시도하는 자들이 즐비하다. 종종 그들의 시도는 형통한 것처럼 보일 때도 많다

시 36:7-8 하나님이여 주의 인자하심이 어찌 그리 보배로우신지요 사람들이 주의 날개 그늘 아래에 피하나이다 그들이 주의 집에 있는 살진 것으로 풍족할 것이라 주께서 주의 복락의 강물을 마시게 하시리이다 주의 인자하심이 보배처럼 여겨지는 마음이 귀하다. 이는 긍휼어린 아가페, 즉 은혜를 말한다. 은혜가 귀히 여겨지지 않는 마음은 다른 것을 보배로 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