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9:1-2

단 9:1-2 메대 족속 아하수에로의 아들 다리오가 갈대아 나라 왕으로 세움을 받던 첫 해 곧 그 통치 원년에 나 다니엘이 책을 통해 여호와께서 말씀으로 선지자 예레미야에게 알려 주신 그 연수를 깨달았나니 곧 예루살렘의 황폐함이 칠십 년만에 그치리라 하신 것이니라



다리오가 왕이 된 때가 주전 539년이고 다니엘이 포로로 잡혀 온 때가 주전 605년이다. 거의 칠십 년 가까운 세월이 지났는데, 그 때 마침 예루살렘이 칠십 년만에 회복되리라는 예레미야의 예언을 접한다.


렘 29:10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바벨론에서 칠십 년이 차면 내가 너희를 돌보고 나의 선한 말을 너희에게 성취하여 너희를 이 곳으로 돌아오게 하리라


예언의 말씀을 접한 다니엘은 베옷을 입고 재를 덮어쓰고는 금식하며 유다민족을 대신한 회개의 기도를 올린다. 이른바 ‘동일시 회개’(identificational repentance)이다. 자신이 지은 죄는 아니지만 자신이 지은 죄처럼 민족의 죄를 고백하며 하나님의 긍휼을 구한다.


죄는 하나님의 법을 어기는 불법이다. 불법에는 형벌이 따른다. 하나님 나라에는 죄를 처리하는 방식이 두 가지이다. 하나는 대가를 치루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회개하는 것이다. 흘러간 역사라 할지라도 저지른 죄는 실체로 남아 사탄의 합법적 근거지가 된다. 그 사탄의 활동이 고통을 불러오는 것이다. 그러나 누군가 그 죄의 실체를 깨닫고 대신 회개하면 사죄의 은총이 임하며 회복이 열린다.


미국 교회가 원주민이었던 인디언 박해의 죄를 대신 회개하고, 일본교회가 조선에 대한 일제의 탄압을 대신 회개하는 이유다. 동일시 회개에는 나라가 지은 죄, 조상이 지은 죄, 심지어 사회 특정집단이나 가족이 지은 죄까지도 포함할 수 있다. 하나님은 그렇게 해서라도 죄와 저주의 발판을 제거하기 원하신다. 하나님의 안타까움을 헤아리며 노구를 이끌고 금식하는 다니엘의 영분별이 존경스럽다. 기도의 차원에선 이런 수준으로도 쓰임받아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1:7, 9

욥 11:7 네가 하나님의 오묘함을 어찌 능히 측량하며 전능자를 어찌 능히 완전히 알겠느냐 욥 11:9 그의 크심은 땅보다 길고 바다보다 넓으니라 소발의 말은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의 말은 사실상 자신에 대한 말이다. 소발이야말로 하나님의 오묘함에 무지하다. 물론 그 시대에 주어진 계시적 한계이기도 하다. 그는 아직 영적 전쟁을 모르고 욥을 향한 하

욥기 10:17

욥 10:17 주께서 자주자주 증거하는 자를 바꾸어 나를 치시며 나를 향하여 진노를 더하시니 군대가 번갈아서 치는 것 같으니이다 신앙 여정에서 이런 마음이 들 때가 있다. 사람들이 돌아가며 괴롭히고, 모든 상황들이 군대가 작전을 펼치듯 공격해오는 것 같은 상황들이다. 실제로는 사탄이 온 힘을 다해 내적, 외적 공격을 구사하며 욥을 하나님에게서 떠나게 하려는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