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6:16

단 6:16 이에 왕이 명령하매 다니엘을 끌어다가 사자 굴에 던져 넣는지라 왕이 다니엘에게 이르되 네가 항상 섬기는 너의 하나님이 너를 구원하시리라 하니라



다리오 왕은 신하들의 모함에 넘어가 총애하는 다니엘을 사자 굴에 던져 넣는다. 사지로 보내는 셈인데 그러면서도 하나님의 구원을 기원한다. 우리가 사는 세상의 한계다. 아무리 총애해도 세상의 기득구조가 반발하면 세상에 영합하는 쪽으로 돌아선다. 하나님의 존재와 능력을 인정해도 하나님을 따르는 쪽으로 넘어오지 않는다. 이미 악한 자 안에 처한 세상은 의지할 데가 아니다.


절대왕정 사회에서 오랜 세월을 고위직에 있었다면 권력의 생리에 대해서는 궤뚫고 있을 터이다. 의심과 음모, 중상과 비난은 그 바닥의 기본판이다. 더우기 이방나라에서 엘리트들 상전에 있었으니 시기와 질투 또한 상상 이상이었을 것이다. 그런 상황에서 정권이 바뀌어도 계속 등용된 것은 정직과 공정 때문이다. 왕이라면 누구나 밑에 두고 싶은 사람이 된 것이다. 다니엘은 직장 크리스쳔의 이상적인 본보기다.


오늘날로 치면 검찰에 데려다가 별건수사까지 하면서 탈탈 털고 또 터는 데도 흠잡을 데가 없어 신앙을 걸고 넘어질 정도였다. 다니엘은 신자가 세상에서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선명하게 보여준다. 그는 땅에서 하늘을 살았고 하늘의 영역을 보여주었다. 그게 신자의 기본 소명이다. 바울은 그런 모드를 ‘그리스도의 대사’로 표현했다. 신자는 그렇게 살다 본향인 천국으로 가는 것이다. 참된 중생은 삶의 동기와 동력에 이런 전격적인 전환을 가져온다. 오늘 이후의 삶이 다니엘같게 하련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

고전 6:19-20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고린도는 융성한 도시였지만 한 편으론 도덕적 타락의 온상 같았던 지역이었다. 그로인해 당시 ‘고린도사람처럼 되었다’는 표현은 윤리를 저버린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