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12:2-3

단 12:2-3 땅의 티끌 가운데에서 자는 자 중에서 많은 사람이 깨어나 영생을 받는 자도 있겠고 수치를 당하여서 영원히 부끄러움을 당할 자도 있을 것이며 지혜 있는 자는 궁창의 빛과 같이 빛날 것이요 많은 사람을 옳은 데로 돌아오게 한 자는 별과 같이 영원토록 빛나리라



마지막 때에 있을 영생과 영벌의 판가름이 예고되며 영혼들을 진리로 이끄는 자가 받을 상급이 증거된다. 이 진리는 마지막 때까지 봉함되는데(4절), 지식을 얻으려고 이리저리 왕래하는 시대에 필요한 사람들에게 열릴 것이다. 우리가 지금 그 시대를 살고 있는 거 같다. 정보와 지식이 홍수를 이루고 있는 시대, 그 가운데서 진리와 거짓을 분간하기 어려운 시대이다. 옳은 데가 어디인지 분별하는 지혜가 절급하다.


그 점에서 다니엘은 그의 행적과 예언을 통해 당대 뿐만 아니라 후대에까지 지혜자로 쓰임받고 있다. 그의 모범과 절개는 어두운 밤바다의 등대와 같다. 많은 사람들, 심지어 적국의 왕들마저도 옳은 데로 돌아오게 하는 반전들이 있었다. 그는 금생에서도 별처럼 빛났고 내세에서도 영원히 빛나고 있을 것이다.


궁극의 지혜는 하나님 경외에 있다. 다니엘은 경외하는 영성을 통해 신령한 지혜와 총명을 전수받았다. 하나님을 깊이 경외하는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 구약적으로는 ‘남은 자’(remnant)를 말하며 신약적으로는 십자가영성을 통해 그리스도와 연합한 사람이다(갈 2:20).


나의 신앙은 기복성이나 종교성이 아니라 복음적 영성에 토대하는가. 권력투쟁과 우상문화 한 복판에서도 스스로를 지켰던 다니엘같은 절개와 뚝심이 있는가. 오늘도 묵상을 통해 영혼을 정화하며 기도로 주님과 교제하며 예배자의 삶으로 하나님을 높여 드리려 또 한걸음 내딛는다. 나를 ‘구름같이 둘러싼 허다한 증인들’ 중에서 다니엘이 나를 응원한다. 그를 되~~게 많이 닮고 싶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