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11:31-32

단 11:31-32 군대는 그의 편에 서서 성소 곧 견고한 곳을 더럽히며 매일 드리는 제사를 폐하며 멸망하게 하는 가증한 것을 세울 것이며 그가 또 언약을 배반하고 악행하는 자를 속임수로 타락시킬 것이나 오직 자기의 하나님을 아는 백성은 강하여 용맹을 떨치리라



셀류키드 왕조의 안티오쿠스 4세가 저지를 만행이 예고된다. 주전 167년, 그는 성전에 제우스 상을 세우며 거룩한 곳을 더럽힌다. 예루살렘의 주민들이 학살되고 매일의 제사는 폐지되었으며 번제단에는 이방의 제물이 올랐다. 여호와를 향한 극심한 모독이 자행되었다. 이 때 신실한 유대인들은 목숨을 걸고 반기를 든다. 유명한 마카비 저항운동이다. 유다 마카비는 사자처럼 용맹했다.


3년 뒤, 마카비는 예루살렘에서 제우스 신상을 제거하고 성전을 정화하고 희생 제사를 부활시켰다. 이때 성소의 등대의 불을 켜는 성유가 하루치 밖에 남아있지 않아서 곤란한 상황이 되었다. 성유를 전례에 따라 만들려면 8일이 소요되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남은 하루치의 성유가 8일 동안 타오르는 기적이 일어났고 이 기적을 기리며 생긴 절기가 수전절이라 불리우는 ‘하누카’이다.


하나님의 이름이 모욕을 당할 때, 하나님을 아는 백성은 하나님의 이름을 간수하기 위해 하나님 편에 서야 한다. 사랑을 베풀고 인내할 때가 있지만 물러설 수 없는 어느 지점에선 단호해야 한다. 상식의 세계를 살다가도 그런 시점이 오면 믿음이 발휘되어야 하며 세상에 같이 살지만 세상에 속하지 않은 존재임을 드러내야 한다. 불편함이나 핍박으로 그 타이밍을 놓치면 회복이 쉽지않은 침체로 빠지기 쉽다. 하나님을 아는 사람, 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람은 강하고 용맹해진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태복음 17:19-20

마 17:19-20 이 때에 제자들이 조용히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우리는 어찌하여 쫓아내지 못하였나이까 이르시되 너희 믿음이 작은 까닭이니라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만일 너희에게 믿음이 겨자씨 한 알 만큼만 있어도 이 산을 명하여 여기서 저기로

마태복음 17:2-3

마 17:2-3 그들 앞에서 변형되사 그 얼굴이 해 같이 빛나며 옷이 빛과 같이 희어졌더라 그 때에 모세와 엘리야가 예수와 더불어 말하는 것이 그들에게 보이거늘 다볼산으로 알려진 높은 산에 오르셨을 때 예수께서 변형되시고 양 옆에는 모세와 엘리

마태복음 16:23

마 16:23 예수께서 돌이키시며 베드로에게 이르시되 사탄아 내 뒤로 물러 가라 너는 나를 넘어지게 하는 자로다 네가 하나님의 일을 생각하지 아니하고 도리어 사람의 일을 생각하는도다 하시고 같은 상황에서 베드로는 온탕과 냉탕을 오간다. 18절처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중앙로 220 우성미사타워 9층 Tel. 031-796-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