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1:41-42


눅 1:41-42 엘리사벳이 마리아가 문안함을 들으매 아이가 복중에서 뛰노는지라 엘리사벳이 성령의 충만함을 받아 큰 소리로 불러 이르되 여자 중에 네가 복이 있으며 네 태중의 아이도 복이 있도다


잉태를 알게 된 마리아가 늦은 나이에 기적적으로 임신한 엘리사벳을 찾는다. 가브리엘이 알려준 소식을 듣고 친척을 찾은 마리아는 심상치않은 소명의 길에서 든든한 위로를 얻는다. 엘리사벳의 늦은 임신 역시 예수님의 잉태의 때와 관련됐음을 부인할 수 없다. 두 사람은 이후 석달을 함께 하면서 메시야에 대한 성경공부를 함께 하면서 서로 중보하고 격려하며 사명을 다졌을 것이다.


만일 마리아가 엘리사벳을 찾아가지 않았더라면 어떻게 되었을까. 그 길을 간다하더라도 긴가민가하는 두려움과 의구심의 공격에 흔들리는 일이 많았을 것이다. 엘리사벳의 만남과 교제는 확신과 갈망을 더 뜨겁게 했고 흔들림없이 소명의 길을 가게 했다. 주의 폭포 소리에 깊은 파도는 서로를 부르며(시 42:7), 주의 뜻을 이룬다.


전임지에서 사역하던 어느 날, 새벽기도 중에 주님의 음성을 들었다. 여기를 떠나 회복사역을 하는 새부대를 만들라시는 요지였다. 아내와 함께 기도하면서 석 달 뒤에 있을 2015년 연초의 전장로수련회에서 그 음성에 따른 결행을 밝히기로 했다. 수련회에서의 발표 직후, 조용기목사님을 세배차 찾아뵙고 기도를 받을 때 조목사님께서 성령의 음성을 들으셨다. 너희를 위해 기도하는데 성령께서 ‘너희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씀하셨다. 주님의 뜻이 분명하다 하셨다. 그로써 조목사님도 나도 혹시하는 의구심이 풀렸다. 목사님도 나도 마음 한 편에 정말 제대로 듣고 진행하는건가 하는 마음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때로부터 2년이 지나 만 60세가 된 2017년에 대조동교회의 4대 은퇴목사로 은퇴예배를 드리고 제2기 영성회복사역의 길을 걷게 되었다.


성령께서 하시는 일은 또 다른 성령의 역사로 확인되며 하나님의 퍼즐을 이어간다. 성령의 궤도를 찾아간 마리아의 갈망이 아름답다. 죄와 거짓자아와 부정적 정서의 껍데기를 벗어버릴수록 이런 신호는 더 분명해진다. 성령을 모신 사람이라면 누구에게든지 예비된 복이다. 성령께

붙들리며 충만한 은총을 갈망하자. 하나하나 퍼즐이 완성되어 갈 것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4:1-2 내가 여호와를 항상 송축함이여 내 입술로 항상 주를 찬양하리이다 내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리니 곤고한 자들이 이를 듣고 기뻐하리로다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는 은혜가 귀하다. 영혼에서 우러나오는 찬양은 하나님을 체험적으로 아는데서 나온다. 적지 않은 이들이 의무적으로, 혹은 당위 차원에서 찬양한다. 하나님도 알고, 바램도 있지만 현재의 마음

시 33:18-19 여호와는 그를 경외하는 자 곧 그의 인자하심을 바라는 자를 살피사 그들의 영혼을 사망에서 건지시며 그들이 굶주릴 때에 그들을 살리시는도다 출애굽 1세대가 실패한 부분이 경외함이다. 그들의 초점은 하나님의 마음보다도 하나님의 능력에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늘 의심하고 불평하며 거역했다. 인격적 신뢰가 없었기에 문제가 닥칠 때마다 하나님께

시 32:5-6 내가 이르기를 내 허물을 여호와께 자복하리라 하고 주께 내 죄를 아뢰고 내 죄악을 숨기지 아니하였더니 곧 주께서 내 죄악을 사하셨나이다 이로 말미암아 모든 경건한 자는 주를 만날 기회를 얻어서 주께 기도할지라 진실로 홍수가 범람할지라도 그에게 미치지 못하리이다 구약시대의 자복은 희생제사의 피에 근거했다. 신약시대의 자복은 십자가의 보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