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1:41-42


눅 1:41-42 엘리사벳이 마리아가 문안함을 들으매 아이가 복중에서 뛰노는지라 엘리사벳이 성령의 충만함을 받아 큰 소리로 불러 이르되 여자 중에 네가 복이 있으며 네 태중의 아이도 복이 있도다


잉태를 알게 된 마리아가 늦은 나이에 기적적으로 임신한 엘리사벳을 찾는다. 가브리엘이 알려준 소식을 듣고 친척을 찾은 마리아는 심상치않은 소명의 길에서 든든한 위로를 얻는다. 엘리사벳의 늦은 임신 역시 예수님의 잉태의 때와 관련됐음을 부인할 수 없다. 두 사람은 이후 석달을 함께 하면서 메시야에 대한 성경공부를 함께 하면서 서로 중보하고 격려하며 사명을 다졌을 것이다.


만일 마리아가 엘리사벳을 찾아가지 않았더라면 어떻게 되었을까. 그 길을 간다하더라도 긴가민가하는 두려움과 의구심의 공격에 흔들리는 일이 많았을 것이다. 엘리사벳의 만남과 교제는 확신과 갈망을 더 뜨겁게 했고 흔들림없이 소명의 길을 가게 했다. 주의 폭포 소리에 깊은 파도는 서로를 부르며(시 42:7), 주의 뜻을 이룬다.


전임지에서 사역하던 어느 날, 새벽기도 중에 주님의 음성을 들었다. 여기를 떠나 회복사역을 하는 새부대를 만들라시는 요지였다. 아내와 함께 기도하면서 석 달 뒤에 있을 2015년 연초의 전장로수련회에서 그 음성에 따른 결행을 밝히기로 했다. 수련회에서의 발표 직후, 조용기목사님을 세배차 찾아뵙고 기도를 받을 때 조목사님께서 성령의 음성을 들으셨다. 너희를 위해 기도하는데 성령께서 ‘너희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씀하셨다. 주님의 뜻이 분명하다 하셨다. 그로써 조목사님도 나도 혹시하는 의구심이 풀렸다. 목사님도 나도 마음 한 편에 정말 제대로 듣고 진행하는건가 하는 마음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때로부터 2년이 지나 만 60세가 된 2017년에 대조동교회의 4대 은퇴목사로 은퇴예배를 드리고 제2기 영성회복사역의 길을 걷게 되었다.


성령께서 하시는 일은 또 다른 성령의 역사로 확인되며 하나님의 퍼즐을 이어간다. 성령의 궤도를 찾아간 마리아의 갈망이 아름답다. 죄와 거짓자아와 부정적 정서의 껍데기를 벗어버릴수록 이런 신호는 더 분명해진다. 성령을 모신 사람이라면 누구에게든지 예비된 복이다. 성령께

붙들리며 충만한 은총을 갈망하자. 하나하나 퍼즐이 완성되어 갈 것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