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dmin

요한복음 11:5~6


요 11:5-6 예수께서 본래 마르다와 그 동생과 나사로를 사랑하시더니 나사로가 병들었다 함을 들으시고 그 계시던 곳에 이틀을 더 유하시고

예수님은 나사로와 그의 가족들을 사랑하셨다. 그런 나사로의 유병소식을 듣고 이틀을 더 지체하신다. 만사를 제쳐놓으실 줄 알았다. 그런데 그러지 않으셨다. 사실 예수님은 하나님의 영광을 생각하고 계셨다. 그 영광 때문에 절박한 시점에 외면하시는 건가 하는 의문이 가능한 상황이 되었다. 제 때에만 가셔도 사별의 슬픔이나 장례진행의 수고 등을 얼마든지 덜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과 함께이다.

길든 짧든 ‘하나님의 침묵’에 대한 깊은 이해가 필요하다. 절박할 때 통하지 않은 기도 때문에 의구심을 가지고 낙심할 때가 있다. 분명한 건 예수님께서 모든 상황을 다루시고 계셨다는 것이다. 물론 ‘때’에 대한 이해와 ‘영광을 드러내는 방식’도 달랐다. 무엇보다 인간사의 성격에 관한 관점이 달랐음을 볼 수 있다. 몰감성이 아니면서도 고통이나 죽음에 대한 시각 자체에 수준차가 있음이 드러났다.

사랑받는 자임에도 고통과 슬픔을 그대로 감수하게 하시는 섭리가 있다는 뜻이다. 나의 시간표와 나의 방식이 전혀 안통하는 상황을 심심치않게 겪는다. 왜 그러시는 걸까. 궁극적으로는 영생 때문이다. 모든 고통과 비통의 영원하고도 완벽한 해결이라는 선물이 있기 때문이다. 주님은 나사로로 하여금 미리 맛보게 하셨다. 사실 나사로 입장에선 가장 좋은 곳에 갔다가 다시 전쟁터 같은 곳에 돌아온 셈이다.

이제 다시 돌아 온 나사로 덕분에 모두가 ‘주 안에서 죽는 자들은 복이 있도다.’(계 14:13) 하신 이유를 깨닫게 된다. 그간의 수고로움과 흘렸던 눈물들을 멋적게 만드는 참된 증언을 듣는다. 주님처럼 좀 더 큰 틀에서 인생사를 보는 안목이 필요하다. 하나님 나라의 관점으로 현실을 보는 것이다.

*좁은 시야가 아니라 넓은 시야, 낮은 시야가 아니라 높은 시야를 가지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조회 3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요한복음 18:11

요 18:11 예수께서 베드로더러 이르시되 칼을 칼집에 꽂으라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내가 마시지 아니하겠느냐 하시니라 스승이 체포될 때 그나마 칼을 빼든 사람이 베드로였다. 그 상황에서 할 수 있었던 몇 안 되는 방법 중의 하나였다. 다른 경우가 있다면 자신이 전날 밤 식사 자리에서 호언했던 것처럼 옥에도 죽는 데에도 함께 가는 것이었다. 베드로는 함께

요한복음 17:15-16

요 17:15-16 내가 비옵는 것은 그들을 세상에서 데려가시기를 위함이 아니요 다만 악에 빠지지 않게 보전하시기를 위함이니이다 내가 세상에 속하지 아니함 같이 그들도 세상에 속하지 아니하였사옵나이다 예수님은 33년 지상생애를 사신 후 사흘 간 십자가에 달리셨다가 사십 일 후에 승천하셨다. 원래 계셨던 곳으로 다시 돌아가신 것이다. 그리고는 지금까지 이 천

요한복음 17:3

요 17:3 영생은 곧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가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니이다 영생은 ‘아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 헬라어로는 ‘기노스코’라 한다. 지식이 아니고 관계다. 정보의 누적이 아니라 체험적으로 겪은 앎이다. 결혼소개소에서 건네 준 신상명세서로 아는 수준이 아니라 뜨거운 사랑을 통해 알게 된 사이 같은 것이다. 이 앎은 자신을 던지게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