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dmin

예레미야 22:6


렘 22:6 나 여호와가 유다 왕의 집에 대하여 이같이 말하노라 네가 내게 길르앗 같고 레바논의 꼭대기 같으나 내가 정녕히 너로 광야와 거민이 없는 성을 만들 것이라

유다는 하나님에게 기름진 길르앗이나 레바논처럼 귀히 여김받는 곳이었다. 무조건 그렇게 여겨지는 것은 아니다. 언약에 대한 신실함에 따라 길르앗이 될 수도 있고 광야가 될 수도 있다. 백향목 가득한 레바논의 꼭대기 같을 수도 있지만 거민이 없는 성처럼 될 수도 있다. 왕국시대는 그 양면을 다 보여주었다. 언약에 대한 신실함은 하나님의 보호와 보증을 받게하지만, 불성실은 진노의 대상이 되게 한다.

하나님과의 언약에 충실할 때, 나는 그 분에게 길르앗의 항유와 같고 레바논의 백향목같은 존재가 된다. 하나님은 거름무더기같은 나를 택하사 십자가의 보혈로 정결케 하시고는 그렇게 귀히 여김받는 존재로 구별하셨다. 그리고 내 삶을 통해 하나님의 영광이 드러나게 되기를 원하신다. 영생이라는 엄청난 은혜를 입었기에 나의 삶은 하나님을 드러내는 역할에 평생 올인한다 해도 감사하기에 부족하다.

광야와 거민이 없는 성같은 환경을 만날 땐 언약으로 돌아가야 한다. 그 길이 아니면 교착 내지 악화 양상을 벗어나기 힘들다. 언약의 길을 지키면, 그것도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따라가면 어느 곳에서 출구는 예비되어 있다. 꼭 그렇게까지는 아니라도 여튼 길르앗의 향유 내음이 덜하거나 성읍에 거민이 많지 않은 느낌을 떨어버리지 못한다면 언약 앞에 다시 서야 한다. 회복의 길은 언제든 열려 있다.

*말씀기도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제가 하나님에게 길르앗같고 레바논의 꼭대기같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늘 언약에 신실하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조회 3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요한복음 18:11

요 18:11 예수께서 베드로더러 이르시되 칼을 칼집에 꽂으라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내가 마시지 아니하겠느냐 하시니라 스승이 체포될 때 그나마 칼을 빼든 사람이 베드로였다. 그 상황에서 할 수 있었던 몇 안 되는 방법 중의 하나였다. 다른 경우가 있다면 자신이 전날 밤 식사 자리에서 호언했던 것처럼 옥에도 죽는 데에도 함께 가는 것이었다. 베드로는 함께

요한복음 17:15-16

요 17:15-16 내가 비옵는 것은 그들을 세상에서 데려가시기를 위함이 아니요 다만 악에 빠지지 않게 보전하시기를 위함이니이다 내가 세상에 속하지 아니함 같이 그들도 세상에 속하지 아니하였사옵나이다 예수님은 33년 지상생애를 사신 후 사흘 간 십자가에 달리셨다가 사십 일 후에 승천하셨다. 원래 계셨던 곳으로 다시 돌아가신 것이다. 그리고는 지금까지 이 천

요한복음 17:3

요 17:3 영생은 곧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가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니이다 영생은 ‘아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 헬라어로는 ‘기노스코’라 한다. 지식이 아니고 관계다. 정보의 누적이 아니라 체험적으로 겪은 앎이다. 결혼소개소에서 건네 준 신상명세서로 아는 수준이 아니라 뜨거운 사랑을 통해 알게 된 사이 같은 것이다. 이 앎은 자신을 던지게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