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dmin

예레미야 15:4


렘 15:4 유다 왕 히스기야의 아들 므낫세가 예루살렘에 행한 것으로 말미암아 내가 그들을 세계 여러 민족 가운데에 흩으리라

므낫세 재위 55년간은 흑암의 시대였다. 온갖 우상숭배가 벌어졌다. 선지자 이사야를 톱으로 켜서 죽인 사람이 그였다고 전해진다. 예레미야는 그의 죄가 얼마나 하나님의 마음을 아프게 했는지를 증언한다. 수십년 세월이 지났음에도 그의 죄는 예루살렘 패망의 직접적인 원인이 되었다는 것이다. 죄가 낭패를 불러들이는 엄연한 실체임을 반증하는 사례다.

나에게도, 나의 집안에도 ‘므낫세가 예루살렘에 행한 것’이 있을 수 있다. 하나님의 자리에 하나님 아닌 것을 두었거나, 하나님보다 더 따른 무언가가 있었다면 분명 우상이다. 그와 같은 것들이 있고, 그것들을 따른 기간이 있을 수 있다. 나 자신의 회개도 필요하고 대신 사죄하는 동일시 회개도 필요하다. 과거에 벌어진 일은 더 돌이킬 수 없지만 회개함으로 그 과거의 성격은 바꿀 수 있다.

독일은 지금도 끊임없이 홀로코스트에 대해 사죄한다. 미국도 인디언 학살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통감한다. 그 나라의 모든 이가 하나님에게 사죄하는 것은 아닐지라도 뭔가 어두운 그늘을 남겨놓지 않으려는 양심적 자각은 선명하다. 죄는 그늘진 실체이다. 기억하며 철저히 회개함이 상책이다. 나와 부모와 조상에 대해서도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죄가 분별된다면 사죄를 구하는 것이 필요하다. 영적 세계의 길은 어중간하지 않다.

*말씀기도

주님, 기억을 일깨워 저와 조상들의 길을 분별케하사 회개와 사죄의 은총을 얻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조회 1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요한복음 18:11

요 18:11 예수께서 베드로더러 이르시되 칼을 칼집에 꽂으라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내가 마시지 아니하겠느냐 하시니라 스승이 체포될 때 그나마 칼을 빼든 사람이 베드로였다. 그 상황에서 할 수 있었던 몇 안 되는 방법 중의 하나였다. 다른 경우가 있다면 자신이 전날 밤 식사 자리에서 호언했던 것처럼 옥에도 죽는 데에도 함께 가는 것이었다. 베드로는 함께

요한복음 17:15-16

요 17:15-16 내가 비옵는 것은 그들을 세상에서 데려가시기를 위함이 아니요 다만 악에 빠지지 않게 보전하시기를 위함이니이다 내가 세상에 속하지 아니함 같이 그들도 세상에 속하지 아니하였사옵나이다 예수님은 33년 지상생애를 사신 후 사흘 간 십자가에 달리셨다가 사십 일 후에 승천하셨다. 원래 계셨던 곳으로 다시 돌아가신 것이다. 그리고는 지금까지 이 천

요한복음 17:3

요 17:3 영생은 곧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가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니이다 영생은 ‘아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 헬라어로는 ‘기노스코’라 한다. 지식이 아니고 관계다. 정보의 누적이 아니라 체험적으로 겪은 앎이다. 결혼소개소에서 건네 준 신상명세서로 아는 수준이 아니라 뜨거운 사랑을 통해 알게 된 사이 같은 것이다. 이 앎은 자신을 던지게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