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dmin

마가복음 15:34


막 15:34 제구시에 예수께서 크게 소리 지르시되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하시니 이를 번역하면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하는 뜻이라

겟세마네에서 마시기를 꺼리셨던 그 쓴 잔에는 죄의 삯만이 아니라 ‘하나님께 버림받음’이라는 초유의 고통도 담겨 있었다. 성자 하나님이 영원 전부터 사랑으로 하나되었던 성부 하나님께로부터 버림받는 이 저주가 예수님에게는 그 무엇보다 혹독한 고통이었다. 피조물에 불과한 인간은 이 고통의 깊이를 대충이라도 헤아릴 수 없다. 아마도 인간이 추정할 수 있는 가장 극한의 저주보다도 훨씬 더 깊은 심연의 고통이라고 보면 될 것이다. 예수님은 나를 위해 이 고통을 걸머지셨다.

이 대속의 은혜가 없었다면 나는 ‘하나님께로부터 영원히 버림받음’의 형을 면하지 못했을 것이다. 성경은 그 고통을 ‘영영히 꺼지지 않는 불못에서의 고통’으로 묘사한다. 그곳은 빛이 없는 흑암의 처소이며 희망이 없는 곳이다. 세상 나라에서도 왕을 대적한 반역자는 끝장이 나고 그 가족들은 종이 되어 온갖 고초를 겪는다. 그 왕이 죽거나 정권이 바뀌면 혹시 복권의 여지가 있거니와 그나마도 기약할 수 없다. 영원한 왕을 대적한 반역자는 영원히 옥에서 풀려날 수 없다. 십자가의 은혜는 이 어마어마한 형을 면하게 한다.

예수님은 죽기 위해서, 버림받기 위해서 이 땅에 오셨다. 십자가에 달리시기까지 어느 누구도 예수님의 마음을 온전히 헤아린 사람이 없었다. 제자들도 십자가 사건 이후 성령을 받고서야 그 깊이를 깨달았다. 오늘 나는 예수님의 마음을 온전히 헤아리고 있다고 할 수 있는가. 예수님이 겪으셨던 ‘하나님께 버림받음’의 깊이를 헤아리며 예수님에게 감사와 위로를 드리는 가난한 심령이 있는가. 옥합을 깨뜨린 여인을 향한 주님의 마음이 기억난다. 나는 주님께 그런 마음을 가지게 하고 있는가.

*말씀기도

끊임없이 고개를 쳐드는 이 자기중심성을 꺾고 주님께 깊은 위로와 감사를 드리는 가난한 영혼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도와주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조회 1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요한복음 18:11

요 18:11 예수께서 베드로더러 이르시되 칼을 칼집에 꽂으라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내가 마시지 아니하겠느냐 하시니라 스승이 체포될 때 그나마 칼을 빼든 사람이 베드로였다. 그 상황에서 할 수 있었던 몇 안 되는 방법 중의 하나였다. 다른 경우가 있다면 자신이 전날 밤 식사 자리에서 호언했던 것처럼 옥에도 죽는 데에도 함께 가는 것이었다. 베드로는 함께

요한복음 17:15-16

요 17:15-16 내가 비옵는 것은 그들을 세상에서 데려가시기를 위함이 아니요 다만 악에 빠지지 않게 보전하시기를 위함이니이다 내가 세상에 속하지 아니함 같이 그들도 세상에 속하지 아니하였사옵나이다 예수님은 33년 지상생애를 사신 후 사흘 간 십자가에 달리셨다가 사십 일 후에 승천하셨다. 원래 계셨던 곳으로 다시 돌아가신 것이다. 그리고는 지금까지 이 천

요한복음 17:3

요 17:3 영생은 곧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가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니이다 영생은 ‘아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 헬라어로는 ‘기노스코’라 한다. 지식이 아니고 관계다. 정보의 누적이 아니라 체험적으로 겪은 앎이다. 결혼소개소에서 건네 준 신상명세서로 아는 수준이 아니라 뜨거운 사랑을 통해 알게 된 사이 같은 것이다. 이 앎은 자신을 던지게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