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재우

매일 큐티 18-10-30


대하 4:2 또 놋을 부어 바다를 만들었으니 지름이 십 규빗이요 그 모양이 둥글며 그 높이는 다섯 규빗이요 주위는 삼십 규빗 길이의 줄을 두를 만하며

놋바다의 크기를 미터로 환산하면 둘레가 대략 13.5m에 직경이 4.5m, 높이가 2.3m 크기로 그 무게만도 25톤에서 30톤 정도되었을 것으로 추정한다. 놋바다에 담긴 물은 제사장의 수족을 씻는 용도로 사용되었다. 성소에 들어가기 전, 제사장들은 수족을 씻어야 했다. 그 준비가 소홀하면 죽을 수도 있었다. 출 30:21 ‘이와 같이 그들이 그 수족을 씻어 죽기를 면할지니.... ’

성소는 하나님의 임재가 가득한 곳이다. 본디 하나님의 임재는 그 자체가 은총이지만 수족이 더러운 사람에게는 그렇지 않았다. 성결의 준비가 안되면 하나님의 임재는 죄를 사르는 불이 되어 감당이 안되기 때문이다. 심판을 생각하면 두려운 일이지만 성결을 위해 엄청난 양의 물이 준비되었다는 것은 은혜다. 얼마든지 씻어주신다는 말씀 아닌가. 죄가 있어 문제가 아니라 안씻는 것이 문제인 것이다.

예배 때마다 속죄의 기도를 드리는 이유, 매일마다 마음을 살피며 회개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진흙탕을 뒹굴지 않아도 시간이 지날 수록 몸에는 때가 생기고 살림에는 먼지가 쌓인다. 그래서 씻어내고 청소하는 일이 필수적이다. 오만가지 상념 중에는 주님 뵙기에 부끄러운 생각들도 적지않다. 성전이 된 마음을 그렇게 방치하면 주님의 총애는 받기 어려워진다. 수족을 잘 씻고 임재 안에 드는 은혜가 최상이다.

*말씀기도

주님 손과 발로 짓는 죄들이 무수합니다. 나의 손, 나의 발을 정결케 하사 주님 가까이 거하게 하시고 주의 아름다움을 보는 사랑의 자리에 머물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조회 8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요한복음 18:11

요 18:11 예수께서 베드로더러 이르시되 칼을 칼집에 꽂으라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내가 마시지 아니하겠느냐 하시니라 스승이 체포될 때 그나마 칼을 빼든 사람이 베드로였다. 그 상황에서 할 수 있었던 몇 안 되는 방법 중의 하나였다. 다른 경우가 있다면 자신이 전날 밤 식사 자리에서 호언했던 것처럼 옥에도 죽는 데에도 함께 가는 것이었다. 베드로는 함께

요한복음 17:15-16

요 17:15-16 내가 비옵는 것은 그들을 세상에서 데려가시기를 위함이 아니요 다만 악에 빠지지 않게 보전하시기를 위함이니이다 내가 세상에 속하지 아니함 같이 그들도 세상에 속하지 아니하였사옵나이다 예수님은 33년 지상생애를 사신 후 사흘 간 십자가에 달리셨다가 사십 일 후에 승천하셨다. 원래 계셨던 곳으로 다시 돌아가신 것이다. 그리고는 지금까지 이 천

요한복음 17:3

요 17:3 영생은 곧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가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니이다 영생은 ‘아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 헬라어로는 ‘기노스코’라 한다. 지식이 아니고 관계다. 정보의 누적이 아니라 체험적으로 겪은 앎이다. 결혼소개소에서 건네 준 신상명세서로 아는 수준이 아니라 뜨거운 사랑을 통해 알게 된 사이 같은 것이다. 이 앎은 자신을 던지게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