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재우

매일 큐티 18-10-08


시 96:1 새 노래로 여호와께 노래하라 온 땅이여 여호와께 노래할지어다

시인이 말하는 새 노래는 새로운 마음, 깨달은 마음으로 드리는 노래를 말한다. 사실 우리에게는 늘 의지적으로 마음을 새롭게 하는 은혜가 필요하다. 원래 본성적으로 부패했던 존재이기에, 은혜를 받아도 쉽게 매너리즘에 빠져버리며 주님과의 사이에 간격은 쉽게 벌어져간다. 집안도 가만히 두면 곧 지저분해지는 것처럼 우리의 마음도 그대로 두면 세상과 육신의 소욕에 점점 더 깊이 파묻히게 된다. 새 노래를 부르도록 권하시는 이유가 여기 있다. 묵은 찬양은 주님께서도 기뻐하시지 않는다. 묵은 찬양말고 묵상찬양, 즉 가사를 묵상하듯 찬양하는 것이 필요하다. 가사에서 은혜를 길어 올리려하는 간절함이 있다면 그 노래는 필경 새노래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새 노래로 찬양하려면 의지적으로 주님을 바라보고 생각하고 높여드려야 한다. 종종 우리는 주님께서 감화를 주실 때까지 기다리는 경향이 있다. 구원을 믿음으로 거저 받다보니 구원 이후의 은혜 생활도 거저 주어질 수 있는 것으로 오해한다. 구원 이후의 승리나 축복은 노력이 필요하다. 예배와 기도의 장소를 찾아가려는 열심도 필요하고 가라앉은 마음을 추스려서 찬양하며 감사하도록 흔들어 일깨우는 시도도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

새 노래를 부르려면 성경을 통해 주님에 대해 깊이 알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그리고 성령의 도우심이 필요하다. 성령님을 의지하며 주님을 향한 사랑의 마음을 주시도록 간구할 때, 익숙했던 찬양도 마치 처음 부르는 것 같은 새로운 은혜가 임한다. 집회를 인도하다보면 자주 불렀던 찬양임에도 다가오는 감동이 이전과 달랐다는 말을 들을 때가 있다. 성령의 감화가 임했기 때문이다. 딱히 특별한 현상이 없어도 성령의 임재를 확인할 수 있는 것이다.

*말씀기도

성령님, 찬양드릴 때마다 신령한 새 노래를 드릴 수 있도록 감화의 복을 부어주시옵소서. 더 나아가 예언적인 강권하심을 허락하사 하나님의 계획과 마음을 풀어놓는 은혜도 임하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조회 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요한복음 18:11

요 18:11 예수께서 베드로더러 이르시되 칼을 칼집에 꽂으라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내가 마시지 아니하겠느냐 하시니라 스승이 체포될 때 그나마 칼을 빼든 사람이 베드로였다. 그 상황에서 할 수 있었던 몇 안 되는 방법 중의 하나였다. 다른 경우가 있다면 자신이 전날 밤 식사 자리에서 호언했던 것처럼 옥에도 죽는 데에도 함께 가는 것이었다. 베드로는 함께

요한복음 17:15-16

요 17:15-16 내가 비옵는 것은 그들을 세상에서 데려가시기를 위함이 아니요 다만 악에 빠지지 않게 보전하시기를 위함이니이다 내가 세상에 속하지 아니함 같이 그들도 세상에 속하지 아니하였사옵나이다 예수님은 33년 지상생애를 사신 후 사흘 간 십자가에 달리셨다가 사십 일 후에 승천하셨다. 원래 계셨던 곳으로 다시 돌아가신 것이다. 그리고는 지금까지 이 천

요한복음 17:3

요 17:3 영생은 곧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가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니이다 영생은 ‘아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 헬라어로는 ‘기노스코’라 한다. 지식이 아니고 관계다. 정보의 누적이 아니라 체험적으로 겪은 앎이다. 결혼소개소에서 건네 준 신상명세서로 아는 수준이 아니라 뜨거운 사랑을 통해 알게 된 사이 같은 것이다. 이 앎은 자신을 던지게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