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재우

매일 큐티 18-08-29


대상 13:3 우리가 우리 하나님의 궤를 우리에게로 옮겨오자 사울 때에는 우리가 궤 앞에서 묻지 아니하였느니라 하매

왕이 된 다윗의 첫 행보는 멜기세덱이 제사를 드리던 터전에 하나님의 궤를 모시는 장막을 세우는 일이었다. 당시 하나님의 궤는 블레셋에서 돌아온 뒤, 아비나답의 집에 오랜 세월 보관되어 있었다. 한 마디로 하나님의 궤에 대한 관심이 사라진 시대였다. 사울은 왕이 되고도 그 법궤를 기브온이나 실로의 성소에 모실 생각을 하지 않았다. 다윗은 달랐다. 그는 궤 앞에서 하나님께 물으며 살기를 원했다.

하나님께 묻는다는 것은 복합적인 의미를 가진다. 하나님의 존재를 믿는다는 말이며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존중한다는 말이며 하나님의 이끄심에 순종하겠다는 말이다. 하나님에게 물은 다음 그 이끄심에 순종하지 않는다면 그같은 모독 또한 없을 것이다. 그러므로 ‘궤 앞에서 묻는 것’은 돈독한 신뢰의 표시이다. 모세 이래 다윗처럼 궤 앞에 머물려 한 사람이 없었다. 하나님께서 다윗을 강성케 하신 이유이다.

성전이든 골방이든 ‘궤 앞’이라 할 수 있는 소통의 장소, 소통의 시간을 가지는 것은 대단히 중요하다. 하나님에게 묻지 않으면 내 생각, 내 경험, 아니면 세상 것으로 하게 된다. 그것은 모래성을 쌓거나 금이 간 벽을 쌓아올리는 것과 같다. 그간, 피하지못했던 어려움들은 모두 묻지않고 내가 먼저 내질렀기에 생긴 일이다. 부패한 인성이 지닌 독립성향을 경계해야 한다. 신앙은 의존이다. 좋은 신앙은 절대의존이다.

*말씀기도

궤 앞에 머물며 선한목자같으신 하나님의 이끄심 받기를 원합니다. 매 순간 방심하지 않고 물으며 들으며 따라기를 소망하오니 들을 수 있는 귀를 열어 주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조회 4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요한복음 18:11

요 18:11 예수께서 베드로더러 이르시되 칼을 칼집에 꽂으라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내가 마시지 아니하겠느냐 하시니라 스승이 체포될 때 그나마 칼을 빼든 사람이 베드로였다. 그 상황에서 할 수 있었던 몇 안 되는 방법 중의 하나였다. 다른 경우가 있다면 자신이 전날 밤 식사 자리에서 호언했던 것처럼 옥에도 죽는 데에도 함께 가는 것이었다. 베드로는 함께

요한복음 17:15-16

요 17:15-16 내가 비옵는 것은 그들을 세상에서 데려가시기를 위함이 아니요 다만 악에 빠지지 않게 보전하시기를 위함이니이다 내가 세상에 속하지 아니함 같이 그들도 세상에 속하지 아니하였사옵나이다 예수님은 33년 지상생애를 사신 후 사흘 간 십자가에 달리셨다가 사십 일 후에 승천하셨다. 원래 계셨던 곳으로 다시 돌아가신 것이다. 그리고는 지금까지 이 천

요한복음 17:3

요 17:3 영생은 곧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가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니이다 영생은 ‘아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 헬라어로는 ‘기노스코’라 한다. 지식이 아니고 관계다. 정보의 누적이 아니라 체험적으로 겪은 앎이다. 결혼소개소에서 건네 준 신상명세서로 아는 수준이 아니라 뜨거운 사랑을 통해 알게 된 사이 같은 것이다. 이 앎은 자신을 던지게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