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재우

매일 큐티 06.01 ㅣ사 88:14


시 88:14 여호와여 어찌하여 나의 영혼을 버리시며 어찌하여 주의 얼굴을 내게서 숨기시나이까

고난(3)

시인은 여호와를 부른다. 하나님은 경우에 따라 심판자로 불리시기도하고 여호와로 불리시기도 한다. 하나님을 여호와로 부르는 것 자체가 은총이다. 여호와는 하나님의 선택을 받은 자가 부르는 이름이다. 여호와는 구원의 이름이며 자비의 이름이다. 지금 시인은 고통 속에서 하나님의 무정함을 탄식하지만 한 켠 항변하듯 하고 있다. 마치 자기가 필요로 하는 때에 사랑하는 아빠가 안나타났을 때 실망하는 것과 비슷하다. 실망하는 마음 그 기저에는 아빠에 대한 신뢰가 있듯이, 지금 시인의 마음의 바닥에도 하나님에 대한 신뢰가 깔려 있다.

누가 하나님에게 감히 나를 홀대하느냐고 힐난할 수 있을까. 지금 시인은 하나님에게 투정을 부리고 있다. 고통에서 나오는 탄식을 투정으로 빗댈 수 있느냐 할 수 있지만 아빠의 관점과 아이의 관점이 다르듯 같은 상황을 놓고도 하나님의 관점과 우리의 관점을 다를 수 있다. 아니.. 다르다. 하늘과 땅이 다르듯 다르다. 하나님은 고통 한 가운데 있던 욥에게 하나님을 여호와라 부를 수 있는 것 자체가 세상 그 어떤 것보다 귀한 복임을 알려주신 바 있다. 시인은 계속 하나님을 여호와라 부르고 주라 부르고 있다.

세상에서 겪는 아픔의 때가 지나가면, 하나님께서 여호와요 주로 부르게 하심이 얼마나 엄청난 축복인지 깨달을 날이 오게 될 것이다. 그래서 천상에 올라간 성도들은 줄기차게 찬양한다. 그러면서 이생에서 충분한 찬양을 드리지 못했음을 한했을 것이다. 영원에 예비된 어마어마한 영광들을 보면서 찰나같은 일들로 투정하며 불평했던 기억들을 부끄러워 할 것이다. 여호와를 부르자, 여호와를 찬양하며 여호와께 감사하자. 하나님께서 내 편이시고 주인이 되시고 아버지가 되어주셨다. 언제고 우리는 그 분의 품안에 있다. 내가 느끼든 못느끼든 그 분은 우리를 안고 계신다. 그 분은 여전히 여호와이시며 주이시다.

#정재우Joshua

조회 5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요한복음 18:11

요 18:11 예수께서 베드로더러 이르시되 칼을 칼집에 꽂으라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내가 마시지 아니하겠느냐 하시니라 스승이 체포될 때 그나마 칼을 빼든 사람이 베드로였다. 그 상황에서 할 수 있었던 몇 안 되는 방법 중의 하나였다. 다른 경우가 있다면 자신이 전날 밤 식사 자리에서 호언했던 것처럼 옥에도 죽는 데에도 함께 가는 것이었다. 베드로는 함께

요한복음 17:15-16

요 17:15-16 내가 비옵는 것은 그들을 세상에서 데려가시기를 위함이 아니요 다만 악에 빠지지 않게 보전하시기를 위함이니이다 내가 세상에 속하지 아니함 같이 그들도 세상에 속하지 아니하였사옵나이다 예수님은 33년 지상생애를 사신 후 사흘 간 십자가에 달리셨다가 사십 일 후에 승천하셨다. 원래 계셨던 곳으로 다시 돌아가신 것이다. 그리고는 지금까지 이 천

요한복음 17:3

요 17:3 영생은 곧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가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니이다 영생은 ‘아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 헬라어로는 ‘기노스코’라 한다. 지식이 아니고 관계다. 정보의 누적이 아니라 체험적으로 겪은 앎이다. 결혼소개소에서 건네 준 신상명세서로 아는 수준이 아니라 뜨거운 사랑을 통해 알게 된 사이 같은 것이다. 이 앎은 자신을 던지게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