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재우

2017년 8월 1일


시 42:11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나는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 하나님을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내 안에 '낙심하고 불안해하는 나'와 '하나님을 찬송하는 나'가 공존한다. 원래는 오로지 전자와 같았다. 그러다가 중생 이후로 후자가 등장했다. 알고보니 전자는 거짓자아였다. 중생 전에는 하나님을 몰랐고 세상매트릭스가 다인줄 알았었다. 마귀가 임금이었고 세상은 지옥 지점이었다. 원래 천국지점으로 만든 곳인데 아담의 잘못된 선택이 가시밭으로 만든 것이다. 낙심과 불안은 하나님과의 거리감에서 오는 현상이다. 교회출석이 거리를 자동적으로 가깝게 하지 않는다는 사실은 익히 경험했을 것이다. 그런 현상이 지속적일 때 정작 그 사람과 거리가 가까운 것은 세상매트릭스일 때가 많다. 기막힌 아이러니이다. 몸은 하나님에게 있는데 마음은 세속적가치관에 영향을 받는 까닭이다.

평안은 선택에서 온다. 시편기자(=시편을 쓴 저자)는 말한다.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환경이나 환경이 주는 어떤 것이 아니라 하나님에게 소망을 두어야 한다. 물론 하나님의 도우심은 환경적으로 나타날 때가 많다. 그래서 환경의 흐름에 민감할 수 있지만, 그 때문에 또 낙심하며 불안해 한다면 잘못 짚은 것이다. 여전히 거리감을 느끼게 하는 거짓자아적 요소나 왜곡된 인지가 사이에 자리잡고 있다는 말이다. 내 영혼을 향해 명령을 내릴 필요가 절대적으로 있다. 걔는 혼자 알아서 잘 하지 못한다. 걔는 놔두면 어둠으로 흘러간다. 거직자아의 속성이며, 개선되지 않은 거짓자아의 결과가 영원한 어둠이기 때문이다. 영원한 어둠이 가야 할 종점임을 아는 사람의 마음이 어찌 평안하겠는가?

주님, 여전히 겹겹 벗겨버려야 할 거짓자아의 껍질들이 수북함을 고백합니다. 말씀으로 벗기시고 성령으로 태워주옵소서.

#정재우Joshua

조회 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요한복음 18:11

요 18:11 예수께서 베드로더러 이르시되 칼을 칼집에 꽂으라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내가 마시지 아니하겠느냐 하시니라 스승이 체포될 때 그나마 칼을 빼든 사람이 베드로였다. 그 상황에서 할 수 있었던 몇 안 되는 방법 중의 하나였다. 다른 경우가 있다면 자신이 전날 밤 식사 자리에서 호언했던 것처럼 옥에도 죽는 데에도 함께 가는 것이었다. 베드로는 함께

요한복음 17:15-16

요 17:15-16 내가 비옵는 것은 그들을 세상에서 데려가시기를 위함이 아니요 다만 악에 빠지지 않게 보전하시기를 위함이니이다 내가 세상에 속하지 아니함 같이 그들도 세상에 속하지 아니하였사옵나이다 예수님은 33년 지상생애를 사신 후 사흘 간 십자가에 달리셨다가 사십 일 후에 승천하셨다. 원래 계셨던 곳으로 다시 돌아가신 것이다. 그리고는 지금까지 이 천

요한복음 17:3

요 17:3 영생은 곧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가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니이다 영생은 ‘아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 헬라어로는 ‘기노스코’라 한다. 지식이 아니고 관계다. 정보의 누적이 아니라 체험적으로 겪은 앎이다. 결혼소개소에서 건네 준 신상명세서로 아는 수준이 아니라 뜨거운 사랑을 통해 알게 된 사이 같은 것이다. 이 앎은 자신을 던지게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