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재우

2017년 7월 21일


민 31:27 그 얻은 물건을 반분하여 그 절반은 전쟁에 나갔던 군인들에게 주고 절반은 회중에게 주고

전리품은 똑같이 반분되었다. 싸움터에서 목숨걸고 싸웠던 군인의 몫과 후방의 회중의 몫이 같았다. 군인들이 칼과 창을 번득이며 싸울 때 회중들은 무엇을 했겠는가? 노래를 부르며 놀았을리 없다. 성막에서 제사를 드리며 승리를 위한 기원을 올렸을 것이다. 싸운 사람들과 기도를 한 사람들의 몫이 같았다는 것은 기도 역시 싸움못지 않게 중요한 일이었음을 암시한다. 누군가 기도는 노동이라 했는데 동시에 기도는 전투인 것이다. 노동을 통해 뭔가를 이루듯이 기도도 뭔가를 이루게 한다. 싸움을 통해 승리를 거두는데 기도를 통해 승리도 얻는 것이다. 르비딤 골짜기에서 아말렉과 싸울 때 모세의 두 손이 내려가면 여호수아군대가 패했고 두 손이 올라가면 승리했다. 현장에서 싸우는 것도 중요하지만 뒤에서 기도하는 것도 못지않게 중요하다.

전방과 후방의 차이는 없다. 싸우든지 기도하든지 둘 중 하나를 해야 하는 것이다. 일단 영적 전선에서 전방에서 싸우는 대표적인 분들이 선교사이다. 특히 선교제한지역이나 기독교에 대해 적대적인 지역에서 선교하는 선교사들은 최전방 전투요원이다. 본토와 아비집을 떠나 현지에서 치열한 영적 싸움을 하고 있는 것이다. 그렇게 선교하는 싸움이 없었다면 우리나라도 여전히 영적인 어둠에 속박되어 있었을 것이다. 토머스, 언더우드, 아펜셀러 등 선교의 최전방 전투요원들이 본토를 버리고 이 땅에 들어왔기에 오늘 우리가 하나님을 아바 아버지라 부를 수 있게 된 것이다. 그리고 그들을 위해 기도하고 후원한 미국과 영국교회의 성도들이 있었기에 교회와 학교와 병원이 세워지며 한 민족이 영적으로 깨어날 수 있었던 것이다.

이 얼마나 영광스런 열매인가? 이제 성전이 건축되어 신앙의 터전이 세워지면 선교와 구제의 사명도 잘 감당해야 한다. 선교지에 간 것도 아닌데 선교사들과 영적 전리품을 똑같이 나눠가질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좋은 기회인가? 선교를 위해 지원하고 기도하면 선교사와 같은 상급을 가진다는 것이다. 하나님의 영광의 측면에서 보면 수지맞을 기회를 주신 것과 같다. 기도하면서 선교의 구체적인 전략을 받아야겠다. 조금부터라도 시작해야겠다.

하나님, 은정에 선교의 문을 열어주시고 최전방의 영적 싸움에 기도와 후원으로 동참하게 하시옵소서.

#정재우Joshua

조회 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요한복음 18:11

요 18:11 예수께서 베드로더러 이르시되 칼을 칼집에 꽂으라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내가 마시지 아니하겠느냐 하시니라 스승이 체포될 때 그나마 칼을 빼든 사람이 베드로였다. 그 상황에서 할 수 있었던 몇 안 되는 방법 중의 하나였다. 다른 경우가 있다면 자신이 전날 밤 식사 자리에서 호언했던 것처럼 옥에도 죽는 데에도 함께 가는 것이었다. 베드로는 함께

요한복음 17:15-16

요 17:15-16 내가 비옵는 것은 그들을 세상에서 데려가시기를 위함이 아니요 다만 악에 빠지지 않게 보전하시기를 위함이니이다 내가 세상에 속하지 아니함 같이 그들도 세상에 속하지 아니하였사옵나이다 예수님은 33년 지상생애를 사신 후 사흘 간 십자가에 달리셨다가 사십 일 후에 승천하셨다. 원래 계셨던 곳으로 다시 돌아가신 것이다. 그리고는 지금까지 이 천

요한복음 17:3

요 17:3 영생은 곧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가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니이다 영생은 ‘아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 헬라어로는 ‘기노스코’라 한다. 지식이 아니고 관계다. 정보의 누적이 아니라 체험적으로 겪은 앎이다. 결혼소개소에서 건네 준 신상명세서로 아는 수준이 아니라 뜨거운 사랑을 통해 알게 된 사이 같은 것이다. 이 앎은 자신을 던지게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