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재우

2017년 6월 19일


민 16:26 모세가 회중에게 말하여 이르되 이 악인들의 장막에서 떠나고 그들의 물건은 아무 것도 만지지 말라 그들의 모든 죄중에서 너희도 멸망할까 두려워하노라 하매선한 이는 오직 한 분 하나님이시다. 마 19:17 "예수께서 이르시되 어찌하여 선한 일을 내게 묻느냐 선한 이는 오직 한 분이시니라" 하나님은 복의 근원이시다. 하나님에게서 멀수록 악에 가까워진다. 악에 가까워지면 생명과 축복으로부터 멀어진다. 죄는 하나님에게서 멀게 하고 악에 가깝게 한다. 죄를 멀리 하는게 상책이다. 고라의 문제는 적극적으로 도발했다는 것이다. 연약한 것과 계획적인 것은 죄질이 다르다. 죄를 멀리한다는 건 내가 죄를 멀리 하는 것만이 아니라 죄를 짓게 하는 사람이나 죄를 짓는 사람을 멀리 하는 것도 포함된다. 한 영혼을 죄로부터 끌어내려고 죄인을 가까이 하는 것과 죄에 동조하여 죄인과 가까이 하는 것은 성격이 다르다. 죄를 방관하거나 죄에 동조하여 죄인과 가까이 하는 경우 죄인과 함께 심판받을 수 있다. 고라의 반발이 생겼을 때 하나님께서는 죄에 동조하는 사람들과 그렇지 않은 사람들을 구별하신다. 죄인들과 같이 멸망받을까 해서이다.말씀에서 멀어지게 하는 모든 것들로부터 멀어져야 한다. 악과 악인들과 악인의 장막과 악인들의 물건을 멀리해야 한다. 사명이 아니라면 '악인들의 장막'에서는 떠나는 것이 필요하다. '악인들의 물건'은 만지지 말아야 한다. 관계에 대한 인지상정으로 어중간한 스탠스를 취하다가 곤욕을 치룬 적이 몇 번 있었다. 말씀보다 인간적 정리를 따른 대가를 치룬 것이다. '나만 떳떳하면..'이 아니었던 것이다. 물두멍이 하나님의 뜻을 헤아리게 하는 유익이 있지만, 부분을 다루기에 전체를 보는 노력도 해야 한다. 말씀을 모르면 모르는 것만큼 불리하다. 묵상도 하면서 통독도 같이 겸하는 것이 좋은 이유다. 야훼 하나님, 말씀을 사모하며 온전히 말씀의 길로만 가기를 갈망합니다. 더 많이 말씀을 알게 하옵소서..

#정재우Joshua

조회 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요한복음 18:11

요 18:11 예수께서 베드로더러 이르시되 칼을 칼집에 꽂으라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내가 마시지 아니하겠느냐 하시니라 스승이 체포될 때 그나마 칼을 빼든 사람이 베드로였다. 그 상황에서 할 수 있었던 몇 안 되는 방법 중의 하나였다. 다른 경우가 있다면 자신이 전날 밤 식사 자리에서 호언했던 것처럼 옥에도 죽는 데에도 함께 가는 것이었다. 베드로는 함께

요한복음 17:15-16

요 17:15-16 내가 비옵는 것은 그들을 세상에서 데려가시기를 위함이 아니요 다만 악에 빠지지 않게 보전하시기를 위함이니이다 내가 세상에 속하지 아니함 같이 그들도 세상에 속하지 아니하였사옵나이다 예수님은 33년 지상생애를 사신 후 사흘 간 십자가에 달리셨다가 사십 일 후에 승천하셨다. 원래 계셨던 곳으로 다시 돌아가신 것이다. 그리고는 지금까지 이 천

요한복음 17:3

요 17:3 영생은 곧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가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니이다 영생은 ‘아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 헬라어로는 ‘기노스코’라 한다. 지식이 아니고 관계다. 정보의 누적이 아니라 체험적으로 겪은 앎이다. 결혼소개소에서 건네 준 신상명세서로 아는 수준이 아니라 뜨거운 사랑을 통해 알게 된 사이 같은 것이다. 이 앎은 자신을 던지게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