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재우

2017년 6월 15일


민 15:31 그런 사람은 여호와의 말씀을 멸시하고 그의 명령을 파괴하였은즉 그의 죄악이 자기에게로 돌아가서 온전히 끊어지리라하나님을 알되 대충 아는 것은 위험하다. 부지중의 죄와 고의의 죄 사이의 경계선이 모호하기 때문이다. 아니지 싶은 것임에도 몰랐다고 잡아 뗄 수 있는 여지도 있거니와 심지어는 왜곡도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여로보암은 베델과 단에 우상을 만들어놓고도 우상이라 하지않고 여호와라고 말했다. 명백한 왜곡이었지만 몇몇의 선지자 빼놓고는 북이스라엘 거의가 거기에 대해 반박하지 않았다. 물론 처절한 대가는 피할 수 없었다.고의로 범죄하는 자는 하나님의 명령을 파괴하는 자라 하였고 그 죄악이 자기에게 돌아간다 하였다. 대표선수로는 발람이나 가롯유다를 들 수 있지만 첫 아담도 빗겨갈 수 없다. 오히려 아담의 사례는 우리와 가깝다. 선악과를 먹지말라는 명령을 놓고 아담은 그것 하나 쯤.. 했을 것이다. 오히려 하나님을 향해 인색하신거 아닌가 생각했을 수도 있다. 명령을 지키는 자세가 너무나 안이했다. 명령은 파괴되었고 죄에 수반된 저주가 드리워짐으로 죄악은 당사자에게 돌아갔다.부지중의 죄도 반복되면 레드카드가 뜰 것이다. 결국 고의적 범죄의 길을 가기 때문이다. 몰랐다는 말은 처음 몇 번 정도 참작될 수 있다. 진정 하나님과의 인격적 관계가 이루어졌다면, 그래서 하나님과의 관계가 삶의 중심이 되었다면, 그래서 그 신앙이 기복적이거나 주술적 신앙이 아닌 건강한 신앙이 되었다면 하나님의 말씀과 명령을 알려하는데 열심을 가지려 할 것이다. 몰랐다는 말이 반복되는 것은 하나님에겐 자존감을 상하게 하는 일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때문에 버림받은 사람이 사울왕이다.죄악은 죄인에게 돌아간다. 죄에 본질적으로 따라붙는 저주가 죄인을 찾아간다는 말이다. 아담서부터 하나님의 명령을 대충 알았던 사람들의 인생에 생긴 일들은 이와 연관이 있다. 우리들은 하나님의 명령에 부실했던 대가들을 걸머지고 살고 있다. 매일마다 보혈의 공로를 붙들어야 하는 이유다. 요일 1:10 "만일 우리가 범죄하지 아니하였다 하면 하나님을 거짓말하는 이로 만드는 것이니 또한 그의 말씀이 우리 속에 있지 아니하니라" 이젠 몰랐다는 말도 쉽게 할 수 없는 입장이 됐다. 십자가의 은혜 아니면 버팅길 수 없는 죄인이다. 물두멍이 감사하고 갈보리가 감사하고 보혜사가 감사하다. 더 혼나지 않는 신앙인생을 살아야 할텐데....

#정재우Joshua

조회 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요한복음 18:11

요 18:11 예수께서 베드로더러 이르시되 칼을 칼집에 꽂으라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내가 마시지 아니하겠느냐 하시니라 스승이 체포될 때 그나마 칼을 빼든 사람이 베드로였다. 그 상황에서 할 수 있었던 몇 안 되는 방법 중의 하나였다. 다른 경우가 있다면 자신이 전날 밤 식사 자리에서 호언했던 것처럼 옥에도 죽는 데에도 함께 가는 것이었다. 베드로는 함께

요한복음 17:15-16

요 17:15-16 내가 비옵는 것은 그들을 세상에서 데려가시기를 위함이 아니요 다만 악에 빠지지 않게 보전하시기를 위함이니이다 내가 세상에 속하지 아니함 같이 그들도 세상에 속하지 아니하였사옵나이다 예수님은 33년 지상생애를 사신 후 사흘 간 십자가에 달리셨다가 사십 일 후에 승천하셨다. 원래 계셨던 곳으로 다시 돌아가신 것이다. 그리고는 지금까지 이 천

요한복음 17:3

요 17:3 영생은 곧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가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니이다 영생은 ‘아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 헬라어로는 ‘기노스코’라 한다. 지식이 아니고 관계다. 정보의 누적이 아니라 체험적으로 겪은 앎이다. 결혼소개소에서 건네 준 신상명세서로 아는 수준이 아니라 뜨거운 사랑을 통해 알게 된 사이 같은 것이다. 이 앎은 자신을 던지게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