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재우

마르고 시들게 하시는 성령


찬송 : 183 빈들에 마른 풀같이 /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이사야 40:6-8

신앙생활은 내 것을 내려놓고 하나님의 기준을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만약 내 것을 내려놓지 않으면 하나님과 힘겨루기 단계로 들어갈 수밖에 없습니다. 문제는 구원받은 단계 이후에는 이런 과정이 불가피하다는 것입니다. 구원의 은혜를 경험한 후에 기쁨과 감격이 사라지고, 대신에 생각하지 않았던 갈등과 곤비함이 등장할 때가 있는데, 이는 성령충만의 단계로 들어가지 않고 신앙의 성장과 성숙이 정체됐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러한 힘겨루기가 단계가 있음은 오히려 감사한 일입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살피시고 어려움과 갈등을 딛고서라도 다음 단계로 이어가기를 바라시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첫째, 육체의 소욕을 마르게 하십니다. 오늘 말씀 이사야 40장 6절에서 8절이 주는 영적 의미는 ‘세상은 유한하고, 하나님께서는 영원하시며, 인생은 짧으나 신앙은 영원하다’라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어떤 것이 중요한지 분별하지 않으면 안 됩니다. 무한한 것과 영원한 것의 중요성을 알지 못하면 가치관과 질서에 혼란이 오기 때문입니다. 마귀가 하는 일은 마치 여러 가지 물건들을 진열해 놓은 점포에 들어가서 가격표를 온통 뒤바꿔 놓은 것과 동일합니다. 가장 싼 제품이 비싼 제품으로 바뀌고, 가장 좋은 것을 볼품없는 것으로 만드는 것입니다. 그래서 진리를 전한다는 것은 뒤바뀐 가격표를 제자리로 돌려놓는 작업이라 할 수 있습니다. 성령이 오시면 그 작업부터 먼저 하십니다. 영원한 것이 무엇이고, 유한한 것이 무엇인지 바로 알게 하십니다. 혼돈 속에서 허탄한 것을 따라 살던 우리 안에 성령이 오시면, 하나님의 말씀을 기준으로 세상 것들의 실체를 드러내십니다. 성령은 성도들의 영혼 속에 내주하시며, 가치관들을 재정비하는 작업을 하십니다. 그 과정 가운데 세상을 향한 소욕을 말라버리게 하시기 위해 정서적으로나 영적으로 연단을 하십니다. 군사 작전 중 포탄 사격을 할 때가 있습니다. 106mm 무반동총은 발사할 때 반동이 없는 대신 포 뒷면으로 후폭풍을 뿜어내는데, 그 때문에 들풀이 말라 버리는 일들이 자주 발생한다고 합니다. 이와 동일하게 '성령의 후폭풍'도 우리 삶 가운데 역사할 때가 있습니다. 하나님 쪽으로 나아가게 하는 과정에서 육신의 소욕은 말라 버리게 하는 현상이 나타나는 것입니다. 그래서 성경은 “육체의 소욕은 성령을 거스르고 성령께서는 육체를 거스르나니 이 둘이 서로 대적함으로 너희가 원하는 것을 하지 못하게 하려 함이니라” (갈 5:17)고 말씀합니다.

둘째, 시들게 함으로 하나님의 영광을 회복시키십니다. 이스라엘은 기후 상 4월부터 건기에 들어갑니다. 그러면 아라비아 사막으로부터 불어오는 동풍으로 인해 푸른 풀빛은 사라집니다. 찬송가 가사 그대로 ‘빈들에 마른 풀 같은’ 환경으로 변하게 됩니다. 이사야는 말씀을 통해 이런 현상이 영혼에게도 일어난다고 증거 합니다. 말씀의 능력은 하나님을 도외시하거나 대적하여 높아진 것을 폐하고, 시들게 함으로써 하나님의 영광을 회복케 하십니다. 또한 진정한 가치질서를 회복하시는 역사를 일으키십니다. 2011년, 영국의 월리엄 왕자가 평민인 케이트와 결혼한 것이 세기의 결혼식으로 화제가 되었습니다. 케이트는 그야말로 신데렐라가 된 것입니다. 그녀는 왕자비가 되는 신분과 특권을 누리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결혼 후에는 왕실 법도를 배워야 하고, 평민처럼 편하게 살아갈 수는 없었습니다. 지금까지 자신이 써왔던 이름 케이트를 쓸 수 없고 캐서린으로 개명해야 했습니다. 우리도 마찬가지입니다. 우리의 신분이 바뀌면 이처럼 삶의 방식도 변화되어야 합니다. 이전의 삶은 버리고, 새로운 삶으로 살아가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 ‘시듦’이 필요합니다. 그 ‘시듦’은 새로운 것으로 변화하기 위한 출발점입니다. 만일 우리에게 ‘시듦’의 상황이 찾아온다면 그 역시 은혜이자 사랑의 증거임을 기억하십시오. 그리고 성령의 역사하심을 가만히 기다리십시오.

기도 : 육신과 세상을 따르지 않고 주님께로만 마음을 확정하고, 강하고 담대한 흔들리지 않는 믿음으로 살아가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정재우Joshua

조회 7회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