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재우

3.23 앞으로 달려가서 보기 위하여 돌무화과나무에 올라가니


"앞으로 달려가서 보기 위하여 돌무화과나무에 올라가니"

삭개오는 예수님이 보고싶었습니다. 그러나 이미 사람들이 운집했고 키는 작아 제대로 볼 수 없게 되자 나무에 올라갑니다. 얼마를 기다렸는지 알 수 없지만

세리장으로서의 체면을 내려놓고 어린 아이 같은 마음으로 나무를 부둥켜안고 아슬아슬하게 버티다가 결국 사랑이 담긴 예수님의 눈동자와 마주치게 됩니다.

그 눈동자의 마주침 이후로 삭개오는 다른 사람으로 변화됩니다. 다른 사람처럼 변화된다는 것은 쉽지않은 일입니다. 그게 쉬웠다면 우리 모두 지금처럼은 살지 않을 것입니다^^ 삭개오는 세리장입니다. 제국의 앞잡이이며 수탈자의 리더입니다. 이스라엘 나라의 'little 이완용'입니다. 상식적으로 그런 사람이 개과천선하려면 얼마나 많은 일들과 교훈들이 쌓여야 하겠는지요. 그런데 그 날 한 방에 그는 변합니다.

이 모든 것의 시작이 '달려갔고.. 올라가니'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사모함이며 갈망입니다. 그는 은혜의 자리를 사모하여 빨리 걷는 정도가 아니라 달려간 사람입니다. 어른이 나무에 오르려면 체면과 상식을 개의치말아야 합니다. 그는 영광을 볼 수 있는 자리에 가려고 그리 크지도 않은 나무에 균형을 잡으려 애쓰며 기어 올라갑니다. 나는 어땠을까? 사람이 너무 많아.. 뭐 나를 보러 오는 것도 아니고 다음에 구경오지, 이러지는 않았을까? 아니면 사람들 뒤통수 사이를 기웃거리며 어떤 사람이야 하다가 그냥 사무실로, 혹은 집으로 돌아지는 않았을까? 그 날도 그런 사람들이 많았을 것입니다. 삭개오의 내면이 어땠는지 겉으로는 알 수 없었지만 그러나 그의 행동이 그의 내면을 보여주었습니다. 갈망하는 마음, 사모하는 마음, 목마른 마음이지요. 주님은 이런 사람을 놓치지 않으십니다. 은혜는 이런 사람에게 주어집니다.

한 방에, 주님과의 만남 그 한 방에 세리장이 되기까지 쌓여졌던 그의 생활과 가치관이 무너집니다. 제국의 앞잡이에서 하나님 나라의 사람으로 바뀌어집니다. 재물 때문에 주님께로부터 멀어져간 비극적인 관리와는 달리 삭개오는 재물로 인해 주님의 제자가 됩니다. 재물에 대한 집착을 벗어버리는 길이 예수님을 제대로 만나는 체험에 있음을 보여줍니다. 사모하는 마음이 있으면 그 마음이 몰리는 곳이 무화과나무 위이며 주님이 쳐다보는 곳이 될 것입니다. 주님은 사모하는 마음이 몰려있는 그 사람의 내면을 놓치지 않으십니다. 그리고는 주님께서 청하십니다. '내가 오늘 네 집에 유하여야 하겠다' 이 만남은 구체적인 변화를 수반했습니다.

그 변화를 보시면서 주님은 결정적인 선언을 하십니다. '오늘 구원이 이 집에 이르렀으니 이 사람도 아브라함의 자손임이로다' 예배하는 자리, 말씀을 대하는 자리, 기도하는 자리는 무화과나무입니다. 거기에는 주님의 눈길이 있습니다. 주님과의 만남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 만남은 구체적이고 가시적인 변화를 가져옵니다.

다시 그간의 나의 삶을 살피며 어떤 변화의 열매가 있었는가를 돌아봅니다. 그러고보니 오늘 청계산이라는 나무 위에 올라갑니다. 그 분을 깊이 만났으면 참 좋겠습니다~

#정재우Joshua

조회 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요한복음 18:11

요 18:11 예수께서 베드로더러 이르시되 칼을 칼집에 꽂으라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내가 마시지 아니하겠느냐 하시니라 스승이 체포될 때 그나마 칼을 빼든 사람이 베드로였다. 그 상황에서 할 수 있었던 몇 안 되는 방법 중의 하나였다. 다른 경우가 있다면 자신이 전날 밤 식사 자리에서 호언했던 것처럼 옥에도 죽는 데에도 함께 가는 것이었다. 베드로는 함께

요한복음 17:15-16

요 17:15-16 내가 비옵는 것은 그들을 세상에서 데려가시기를 위함이 아니요 다만 악에 빠지지 않게 보전하시기를 위함이니이다 내가 세상에 속하지 아니함 같이 그들도 세상에 속하지 아니하였사옵나이다 예수님은 33년 지상생애를 사신 후 사흘 간 십자가에 달리셨다가 사십 일 후에 승천하셨다. 원래 계셨던 곳으로 다시 돌아가신 것이다. 그리고는 지금까지 이 천

요한복음 17:3

요 17:3 영생은 곧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가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니이다 영생은 ‘아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 헬라어로는 ‘기노스코’라 한다. 지식이 아니고 관계다. 정보의 누적이 아니라 체험적으로 겪은 앎이다. 결혼소개소에서 건네 준 신상명세서로 아는 수준이 아니라 뜨거운 사랑을 통해 알게 된 사이 같은 것이다. 이 앎은 자신을 던지게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